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하철 기다리던 女 2명 뒤통수 '퍽'…만취 공군 대위의 행패


만취한 상태로 지하철역에서 시민을 폭행한 현역 공군 장교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현역 공군 대위인 20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 30분께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에서 지하철을 기다리던 여성 2명의 뒤통수와 이마 등을 손바닥으로 때리고 이를 말리는 남성 1명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당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A씨가 현역 장교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신병을 헌병대에 인계했다.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보람.이창훈(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