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남더힐, 보유세 839만원 덜 낸다…아크로리버파크는 얼마나?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은 203년 보유세가 800만원 이상 감소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정부가 부동산 공시 가격을 현실화하고 공정시장가액 비율을 내리기로 하면서 실제로 내년에 아파트 재산세가 얼마나 줄어들지 관심이 쏠린다. 1주택자 공정시장가액비율을 45%로 적용했을 때 서울 주요 공동주택 보유세는 실제로 얼마나 줄어들까.

중앙일보는 23일 정부 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우병탁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부동산팀장(세무사)에 의뢰해 서울 시내 17개 대형 아파트 단지 2023년도 주요 단지별 보유세를 추정했다. 보유세는 재산세·도시지역분·지방교육세·종부세·농어촌특별세를 포함한다.
공시가와 재산세 손질 이후 주요 단지별 보유세 추정액. 그래픽 박경민 기자
이 결과 주요 단지 보유세는 최소 36만원에서 최대 839만원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금이 가장 많이 줄어드는 단지는 송파구 잠실3동 잠실주공5단지다. 지난해 1050만원 정도 보유세를 납부한 이 아파트 82.61㎡ 소유자는 원래 계획대로라면 내년엔 769만원 안팎을 내야 했다. 하지만 공시가격 현실화율 조정 이후엔 40.3% 감소한 626만원 정도만 납부할 전망이다.

올해 공시 가격이 20억 원대인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84.97㎡·1499만원→1155만원)나 10억 원대인 강동구 고덕1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84.74㎡·294만→235만원)도 각각 15~24% 세금을 덜 내게 됐다.

주요 단지 재산세 얼마나 떨어지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는 올해 대비 2023년 보유세가 40% 이상 감소할 전망이다. 뉴스1
금액으로 보면 대체로 가격이 비싼 아파트일수록 세금이 더 줄었다.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235.31㎡)은 2022년 대비 약 839만원 감소할 전망이다(4818만원→3979만원).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112.96㎡)나 래미안대치팰리스(84.97㎡) 역시 올해보다 200만원 이상 세금을 덜 내게 됐다.

이번 정부 발표 이전까지는 17개 주요 아파트 단지 중 10개 단지가 내년 보유세가 증가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부동산 공시 가격 현실화와 공정시장가액 비율 인하로 보유세가 2022년 대비 증가하는 단지는 2개로 줄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소유주도 올해보다 내년 보유세를 200만원 이상 덜 낼 것으로 추정된다. 뉴스1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아파트(120.82㎡)는 내년 보유세가 1999만원에서 1640만원으로 359만원 정도 줄어들지만, 올해 1456만원보다 많다. 성동구 옥수동 래미안옥수리버젠(84.81㎡) 역시 내년 예상 세금은 538만원가량으로 올해(436만원)보다 더 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우병탁 부동산팀장은 “단지별로 시세 상승·하락 폭이 다르기 때문에, 일부 공동주택 단지는 2022년보다 보유세 납부액이 늘어날 수 있다”며 “다만 재산세는 공시가격현실화율 인하와 공정시장가액비율 인하에 따라 전반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희철(reporte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