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들 살해" 예고한 싱글대디…흉기 든 채 경찰과 대치


초등학생 아들을 살해하겠다고 신고한 뒤 흉기를 든 채 출동한 경찰관과 대치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3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및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 30분쯤 화성시 자신의 아파트에서 "아들을 죽이겠다"고 112에 신고한 뒤, 출동한 경찰관들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현관문을 사이에 두고 1∼2분간 경찰과 대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 경찰관 4명은 테이저건을 겨눈 상태로 A씨를 설득했고, 결국 A씨가 스스로 흉기를 내려놓으면서 상황은 종료됐다.

A씨는 홀로 초등학생 아들 1명을 키워왔으며, 양육과 관련해 지방자치단체 등에 지원을 요청했다가 처리 결과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자녀가 범행 장면을 지켜본 점 등을 고려해 A씨에게 아동학대 혐의도 적용했다.

경찰은 A씨 자녀를 보호 관리하도록 지자체에 인계할 예정이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