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안 건드릴게 술 한잔만"…女가이드에 추태 부린 완주 이장들

성희롱. 중앙포토
제주도로 정책 연수를 떠난 전북 완주군 이장들이 여성 가이드에게 불필요한 접촉과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완주군과 여성 가이드 A씨에 따르면 마을 이장 46명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제주도로 '지역 핵심 리더 정책연수'를 떠났다.

나라장터 입찰을 거쳐 연수프로그램을 딴 위탁교육서비스 업체는 A씨를 현장 가이드로 임시 채용해 안내를 맡겼다.

이 과정에서 이장 1∼2명이 연수 첫날부터 A씨에게 추태를 부리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정을 소화하는 내내 이장들이 "오늘 저녁에 숙소에서 술 한잔하자", "안 건드릴 테니 숙소에서 술 한잔하자"고 권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연수 3일 차 관광버스 안에서의 일도 문제 삼았다.

그는 가이드 석으로 지정된 버스 맨 앞자리에 앉았는데, 그 옆자리에 오전부터 술을 마신 B이장이 앉았다.

주변에서 B이장에게 "뒷자리에 앉으라"고 했으나 그는 되려 언성을 높이면서 말을 듣지 않았다고 한다.

B이장은 옆자리에 밀착해 앉아 "방금 유람선을 타고 왔는데, 내내 네 생각밖에 나지 않더라. 눈이 참 예쁘다. 내가 너 좋아해도 되지 않느냐"는 등의 말을 귀엣말로 했다고 A씨는 토로했다.

A씨는 "이장이 이런 말을 하면서 자기 팔로 내 신체 일부를 스치고 슬쩍슬쩍 접촉했다"며 "뒷자리에 앉아있던 완주군 공무원에게도 말을 했는데, '시골 아저씨이니 이해해달라'고 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는 즉시 제지하고 분리했어야 했는데, 공무원은 그러지 않았다"며 "당시 더한 상황이 벌어질까 봐 두려움에 떨면서 그대로 몸이 굳어버렸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22일 B이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B이장은 완주군을 통해 "술을 마시고 실수를 한 거 같은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당사자를 만나서 정중하게 사과하고 싶다"는 입장을 알려왔다.

정책 연수를 담당한 완주군 관계자는 "B이장의 행동을 보고 '뭔가 이상하다' 싶어서 A씨에게 자초지종을 물었다"며 "이후 일정부터는 B이장을 다른 버스에 태워 둘을 분리했다"고 해명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