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학대 숨기려 딸 시신 2년 숨긴 비정한 부모…아이 머리뼈엔 구멍

사진 셔터스톡
생후 15개월 된 딸이 숨진 뒤 시신을 2년 넘게 숨긴 부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검 결과 아이의 머리뼈에 구멍이 나 있어 경찰이 아동학대 여부를 수사 중이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34세인 어머니 A씨는 2020년 1월 숨진 딸의 시신을 집 베란다에 방치하거나 여행용 가방에 담아 친정집에 보관한 혐의를 받는다. 2년 넘게 죽은 딸의 시신을 숨기고 방치한 것이다.

A씨는 딸의 아버지이자 전 남편인 B씨가 교도소에서 출소하자 “시신을 숨겨 달라”고 부탁했고, B씨는 아이 시신을 김치통에 옮긴 뒤 자택 옥상에 숨겼다. 두 사람은 그러면서도 아이 앞으로 나오는 아동수당은 챙겼다.

이런 범행은 보건복지부의 아동 전수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복지부의 ‘e아동행복지원 시스템’을 통해 아이가 1년간 병원에 간 기록이 없고, 3세가 넘었는데도 어린이집을 보내지 않은 사실이 파악돼 경기 포천시가 112에 실종 신고를 했고 비로소 조사가 시작됐다.

하지만 이미 아이는 사망한 뒤였고, 시신 부패도 많이 진행된 상태였다.

게다가 부검 결과 “아이 머리뼈에 구멍이 났다”는 소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아이 머리에 구멍이 있었던 건 맞지만, 생전에 생긴 건지 사후에 생긴 건지는 부검의도 판단할 수 없다고 했다”며 “(아이 머리의 구멍이) 타살의 흔적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와 B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약물 감정을 의뢰하는 등 학대 정황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