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문 열린채 한강까지 건넌 7호선...역무원이 온몸으로 막았다

서울 지하철 7호선 열차가 출입문이 열린 채 4개 역을 운행했다.

23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4분쯤 7호선 중곡역에 정차 중이던 온수행 열차 출입문 한 곳이 닫히지 않았다.
지하철 7호선. 사진 인터넷 캡처

공사 관계자들이 출입문을 수리하려 했지만 고치지 못했다. 대신 역무원 1명과 사회복무요원 1명이 열차에 올라 출입문에 일반 현수막과 재질이 같은 안전막을 설치했다. 이후 별다른 조치 없이 열차는 총 7분 43초 동안 역에 머물다 운행을 재개했다.

차량에 탑승한 역무원과 사회복무요원이 승객을 등진 채 출입문 앞에 서서 승객들이 출입문 근처로 오는 것을 막았다. 승객의 안전을 위해 이들은 임시방편으로 설치한 안전막에 의지하며 위험을 감수했다.

이처럼 위태로운 운행은 군자·어린이대공원·건대입구역을 거쳐 뚝섬유원지역까지 약 8분간 이어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는 “공사 직원들이 몸으로 문을 대신하고 있다”, “너무 위험해 보여 걱정이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뚝섬유원지역에서 차량 점검을 담당하는 공사 기동검수실 직원이 열차에 탑승해 수리에 나섰다. 다음 역인 청담역에 도착하기 직전 가까스로 출입문을 닫았다.

건대입구역부터는 지상 구간이었고, 뚝섬유원지역에서 청담역을 가려면 한강(청담대교)을 건너가야 한다. 온라인에 공개된 현장 영상에는 열차 출입문이 열린 채 한강 근처를 지나는 모습이 담겼다. 공사는 정밀 검사를 통해 출입문 고장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공사 운전취급규정에 따르면 열차 출입문이 고장 났을 경우 수동으로 출입문을 닫은 뒤 안전막을 설치하고 운행해야 한다.

공사 관계자는 “출근길 지하철 이용자가 많은 상황에서 더는 운행을 미루면 안 된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규정에 따라 운행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고, 승객 안전에 더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이해준.이수민(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