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재원 "野 김의겸·장경태, 잔챙이들이 급 올리려는 수단 쓴다"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 뉴스1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의 김의겸·장경태 의원을 향해 “쓰레기통 정치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쓴소리를 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23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잔챙이들이 그런(급을 올리려는) 수단을 자꾸 쓰려고 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을 제기한 장 의원에 대해 “장경태 의원은 젊은 분이 정치를 시작하면서 너무 자기 이름을 공개하고 자기 이름이 많이 언론에 오르는 것을 엄청 좋아하고 있는 단계가 아닌가. 그런데 그것이 결국에는 좋지 않은 결과로 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판에 상당 기간 잘못된 기류가 형성됐다”며 “‘이기든 지든 센 쪽 하고 붙으면 무조건 (이름을 알릴) 승산이 있다’는 식의 생각을 하는 것 같은데, 그게 김의겸·장경태 이런 분들”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은 “자신들이 그렇게 해서 지금 이 국면을 끌고 가려고 할 수는 있지만, 결론은 진실”이라며 “진실에 어긋난 이야기를 하면 제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맨날 이렇게 쓰레기통에서 헤매는 정치가 돼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장경태 의원의 노림수도 영부인을 공격해 대통령실과 붙어서 급을 높이는 것이란 뜻이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그거다. 그런 수단을 쓰고 있다고 본다”며 “우리가 정치가로서 높게 평가하는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같은 분들은 절대 그런 수를 안 썼다. 그런데 요즘에 오면서 잔챙이들이 그런 수단을 자꾸 쓰려고 한다”고 답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대통령실이 장 의원을 고발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은 전 국민의 대표자이기 때문에 가급적 유권자인 국민을 상대로 고소·고발하는 것은 자제하는 것이 맞다”면서도 “이런 경우는 워낙 잘못된 사실관계를 계속 주장하면서 떠들 가능성이 있으니까 어떤 형태로든 결말을 지어야 된다는 그런 판단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 의원이 벌이고 있는 몇 가지 이야기는 굉장히 잘못된 일”이라며 “야당이 김건희 여사에 대한 공격을 하는 것은 굉장히 악의적이고 목표가 뚜렷하다. (목표는)김 여사를 공격함으로써 윤 대통령의 위신을 추락시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장 의원은 김 여사가 캄보디아 심장병 아동을 안고 찍은 사진을 두고 ‘빈곤 포르노’라고 지적하며 “조명을 들고 찍은 콘셉트 사진”이라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은 “조명을 사용한 사실 자체가 없다”며 장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형사고발했다.



이보람.김하나(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