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원욱 "尹, 인니서 '벤츠 사랑'"…대통령실 "공식 자리 G80 탔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했을 당시 공식 의전 차량 대신 벤츠를 탔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참석 시 벤츠 차량만 이용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G20 개최국인 인도네시아는 공식 의전 차량인 현대차 G80과 함께 우리나라를 비롯한 경호 목적상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일부 국가에 방탄 차량을 추가로 제공했다"며 "윤 대통령은 G20 공식행사 이동 시 기본적으로 G80 차량을 이용했고, 경호환경 등을 고려해 안내 받은 특정구간에서만 추가로 제공받은 방탄 차량을 혼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G20에 참가한 다른 주요국 정상들도 공식 의전 차량과 방탄 차량을 혼용해 탑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의 벤츠 사랑이 인도네시아 언론에 기사화됐다"며 관련 현지 기사를 공유했다.

사진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이 의원은 "현대차가 전기차 분야에서 앞서가고 있는 기술을 국제무대에 선보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는데 윤 대통령을 맞이한 차는 현대차가 아닌 벤츠였다"며 "각국 지도자를 맞는 픽업차량은 가장 좋은 광고다. 당연히 윤 대통령은 자국의 우수한 전기차인 제네시스를 탔어야 했다. 그게 공식 의전차량을 따낸 기업이 있는 국가 정상이 선택할 정상적인 태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국의 대통령이 픽업 차량으로 공식 의전차량을 배제하고, 다른 차를 타는데 우리나라 전기차가 아세안 전력을 달릴 수 있겠는가. 부끄러움은 또 국민의 몫이 됐다"며 "공항에서 픽업 차량으로 벤츠를 선택한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했다.

또 "대통령실은 다른 정상들도 벤츠나 아우디를 탔다며 '악의적'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며 "만약 인도네시아 언론의 추정인 보안을 이유로 벤츠를 탔다는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면 대한민국 언론사에 항의하듯 그 '악의적'일 수 있는 언론에도 항의하고 보도정정을 요청하라"고 주장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