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괴물 ICBM' 6㎞ 옮겨 발사…北 가짜미사일 교란 우려 커졌다

북한이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실은 이동식 미사일 발사대(TEL)의 기동성을 강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사일 시설 가까이에서 발사했던 지난 3월과 달리 지난 18일에는 같은 시설에서 6㎞ 떨어진 곳에서 쏜 것으로 포착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북한이 ICBM의 이동 거리를 늘려 한ㆍ미의 미사일 발사 사전징후 탐지를 교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모양이 같은 가짜 미사일을 한꺼번에 이동시켜 진짜 미사일의 식별을 어렵게 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북한은 지난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가족과 참관한 가운데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평양 순안공항 도로에서 발사했다. 뉴스1
23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이번에 화성-17형을 발사한 장소가 평양 순안공항 내 민간 활주로와 군사용 활주로를 잇는 도로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이 북한이 공개한 영상ㆍ사진과 상업용 위성사진을 비교 분석한 결과다.

이는 북한이 지난 3월 24일 화성-17형을 쐈다며 공개한 사진 속 장소와 달랐다. 당시엔 순안공항 남쪽의 신리 미사일 지원시설에서 1㎞ 남짓 떨어진 곳이었다. 그런데 이번엔 민간 공항 부지를 가로질러 당시 발사장소보다 4㎞ 정도 더 이동한 곳에서 미사일 발사가 포착됐다.

또 지난 3일 군 당국이 화성-17형으로 추정했던 ICBM 발사 장소도 이번 발사 장소에서 멀지 않은 곳으로 나타났다. 당시 북한이 쏜 ICBM은 2단 추진체 분리 후 비정상적으로 비행한 것으로 탐지됐으나, 북한은 공개 보도를 통해 높은 고도에서 핵을 터뜨리는 전자기파(EMP) 공격 시험을 시사했다.

북한 평양 순안공항 일대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 1번은 신리 미사일 지원시설이며, 2번은 지난 3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장소, 3번은 이달 ICBM이 발사된 곳이다. VOA 화면 캡처
서방 전문가들 사이에서 ‘괴물 미사일’로 불릴 만큼 덩치가 크고 무거운 화성-17형을 상당한 거리까지 옮긴 셈이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북한이 화성-17형 전용인 11축 22륜짜리 거대한 TEL의 신뢰성을 어느 정도 확보한 것으로 평가했다.

이와 관련, 권용수 전 국방대 교수는 “화성-17형의 이동 거리가 늘어나면 공항 내 여러 개 예비 진지(발사장소)를 두고 실제 ICBM을 발사할 때는 여러 대의 위장용 목업(mock-up) 미사일들을 동시에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며 “위성 등 감시 체계로 미사일 시설에서 나오는 미사일 가운데 어떤 미사일이 진짜 미사일인지 식별하기 어렵게 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전문가들은 신리 미사일 지원시설에 대해선 화성-17형 등 ICBM을 조립하고 점검하는 일종의 조립동으로 판단한다. 양욱 아산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평양 시내에서 멀지 않은 순안공항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하기 편하게 관련 시설을 집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며 “김 위원장의 동선을 최대한 줄여 개발 과정에서 수시로 시찰하며 독려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상진(kine3@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