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기현, ‘김건희 조명’ 주장 장경태에 “벼락출세에 제정신 잃어”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달 28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청에서 열린 경기고양시갑 당협위원회 당원연수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에서 심장병 환아의 집을 방문했을 때 사진 촬영을 위해 조명을 사용했다고 의혹을 제기해 대통령실로부터 형사 고발당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해 “벼락출세하자 제정신을 잃어버린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소영웅심에 들떠 죽음의 계곡에 들어서고 있는 장 위원, 지금이라도 길을 돌이켜 정중히 사과하길 바란다”며 “캄보디아 소년의 집 전등을 ‘조명’이라 조작하며 대국민 사기극을 펼치는 장 위원은 벼락출세하자 제정신을 잃어버린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 “‘개딸’(개혁의 딸)들의 응원에 도취해 거짓말도 불사하는 선천성 구제 불능 ‘관종’(관심 종자)인 것인지, 아니면 공천받기 위해 영혼까지 팔아버리고 후천성 아부 근성을 발휘하는 ‘아첨꾼’인지 잘 모르겠지만, 그 길은 죽음으로 들어가는 계곡 입구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재명 대표를 사지로 내몰고 있는 개딸에게 의탁하는 것은 빠져나올 수 없는 ‘죽음의 꽃’ 아편 같은 환각제에 의존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길 바란다”며 “군중심리에 얹히면 자칫 과욕이 생겨 실수할 수 있다. 이런 때에는 솔직하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게 정답”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도 아직 젊은 장 위원을 정쟁의 불쏘시개로 일회용품처럼 쓰다 버릴 생각일랑 버리시라”며 “국민 앞에 정중히 사과하고 장 의원에 대해 스스로 징계처분을 하길 바란다. 그것이 민주당과 장 의원을 살리는 길”이라고 촉구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의 집을 찾아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앞서 장 최고위원은 지난 1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외신과 전문가들은 김 여사의 사진을 자연스러운 봉사 과정에서 찍힌 사진이 아니라 최소 2~3개 조명까지 설치해서 사실상 현장 스튜디오를 차려놓고 찍은 콘셉트 사진으로 분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지난 22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장 최고위원을 형사고발 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이 직접 소송을 제기한 첫 사례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장 최고위원이 (김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아동 방문 사진에 대해 ‘최소 2∼3개의 조명 등 현장 스튜디오를 동원한 콘셉트 촬영’이라고 허위 발언을 했고 가짜뉴스를 SNS에 게시했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은 법적 조치 이유로 ▶출처 불명 글 토대로 공적 회의서 허위 사실 유포 ▶실체 없는 허위 근거 제시 ▶국익 및 국민 권익 침해 등을 꼽았다.



장구슬.김하나(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