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상] 아르헨 잡은 사우디 "출근하지마"…빈 살만은 가족과 '덩실덩실'

[영상] 아르헨 잡은 사우디 "출근하지마"…빈 살만은 가족과 '덩실덩실'

[https://youtu.be/1Zu7pUZVHV0]

(서울=연합뉴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가족들과 얼싸안고 환호합니다.
22일(현지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거꾸러뜨리는 '대이변'이 펼쳐진 순간 사우디 왕실 가족의 모습입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가족들과 사우디와 아르헨티나의 축구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공개했습니다.
긴장한 듯 TV 앞에 서 있는 왕세자 가족. 일부는 몸을 돌려 신을 향해 기도하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왕세자 가족은 사우디의 승리가 확정되자 서로 부둥켜안고 기뻐합니다.
카타르 월드컵 '최약체' 중 한 팀으로 꼽혔던 사우디아라비아의 예상 밖 승리에 국민들도 한마음으로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칼리즈 타임스' 등 현지 매체는 "사우디 정부가 아르헨티나전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경기 다음 날인 23일을 공휴일로 지정했다"고 전했습니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대회가 세계적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의 마지막 월드컵이라는 동기 부여까지 더해져 비교적 '여유롭게' 첫판을 따낼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던 터라 충격은 더 컸습니다.
이날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사우디에 1-2로 패한 아르헨티나는 우승 예상 2순위에서 6위로 하락했습니다.

<제작 : 진혜숙·이혜란>
<영상 : 로이터·hrhpsauds 인스타그램>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