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사우디, 아르헨 꺾은 순간…빈 살만과 가족들 환호 장면 눈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인스타그램 캡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약체’ 중 한 팀으로 꼽혔던 사우디아라비아가 지난 22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전에서 예상 밖의 승리를 거머쥔 가운데 얼마 전 방한했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가족들과 환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가족들과 함께 사우디와 아르헨티나의 축구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인스타그램 캡처
빈 살만 왕세자 가족들은 자리에 앉지도 못한 채 일어서서 텔레비전으로 중계되는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이다. 일부 가족들은 몸을 돌려 절을 하며 신을 향해 기도했다.

서로를 얼싸안고 환호하는 모습도 있었다. 골을 넣은 직후나 경기가 끝난 뒤 기쁨을 만끽하며 환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 빈 살만 왕세자가 친형 압둘라지즈 사우디 에너지 장관과 함께 활짝 웃으며 사우디 국기를 들고 있는 사진도 올라왔다.

사우디는 이날 오후 1시 카타르 도하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2대 1로 격파했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9분 파리 생제르맹에서 뛰고 있는 리오넬 메시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앞서가는 듯했으나, 사우디는 후반 2분 동점 골에 이어 5분 뒤 역전 골까지 터뜨리며 결국 승리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통계전문회사 닐슨 그레이스노트에 따르면 사우디가 이번 월드컵의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아르헨티나를 이길 확률은 8.7%에 불과했다.

사우디는 이번 월드컵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이튿날을 공휴일을 선포했다. 현지 매체는 일제히 “사우디 정부가 아르헨티나전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경기 다음 날인 23일을 공휴일로 지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사우디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폴란드와 2차전을, 이후 다음 달 1일 오전 4시 멕시코와 최종전을 치른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다옌의 루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 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에서 사우디가 2대1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뻐하는 사우디 응원단. 김현동 기자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