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메시의 아르헨 잡았다…대이변 사우디 "공휴일 선포"

 22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다옌의 루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 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에서 사우디가 2대1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뻐하는 사우디 응원단. 김현동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두는 이변을 일으킨 사우디아라비아가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공휴일을 선포했다.

걸프지역 유력 일간지 '칼리즈 타임스'를 비롯한 현지 매체는 22일(현지시간) "사우디 정부가 아르헨티나전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경기 다음 날인 23일을 공휴일로 지정했다"고 보도했다.

칼리즈 타임스는 "축구 역사상 가장 큰 이변으로 언급되는 1990년 월드컵에서 카메룬이 아르헨티나를 잡은 뒤 카메룬도 곧바로 공휴일을 선언한 바 있다"고 전했다.

두바이의 국왕이자 UAE 부통령 겸 총리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알 막툼은 경기가 끝난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우디아라비아는 승리할 자격이 있는 팀이다. 전투적으로 경기했다"며 축하 인사를 남겼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전반 10분 리오넬 메시에게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연달아 두 골을 넣으며 '루사일의 기적'을 만들어냈다.

경기가 2-1 사우디아라비아 승리로 끝나자 사우디아라비아 선수들은 마치 월드컵 우승이라도 한 것처럼 기뻐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수도인 리야드 전체를 대표팀의 상징인 초록색으로 물들이고 응원하던 국민들도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만들어낸 대이변은 아랍 전체의 기쁨으로 퍼지는 분위기다.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레바논 등 이번 월드컵에 나서지 못한 중동 국가 팬들은 자국 국기를 들고 경기장에 들어와 아랍 축구의 자존심을 세운 사우디아라비아에게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