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무지개 완장' 금지한 FIFA에…美 "표현의 자유 억압" 공개 비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카타르 부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차별에 반대하는 뜻을 담은 '무지개 완장'을 2022 카타르 월드컵 경기 중 착용할 경우 옐로카드를 주겠다고 경고한 데 대해 미국 정부가 공개적인 비판에 나섰다.

AP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어떤 식으로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을 지켜볼 때 우리는 항상 그것에 대해 우려한다"며 "특히 그것이 다양성과 포용을 위한 표현일 때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앞서 잉글랜드, 독일, 네덜란드 등 유럽 7개국 주장들은 무지개색으로 채워진 하트에 숫자 '1'이 적힌 '원 러브(Onelove)' 완장을 차고 월드컵 경기에 나서기로 했다.

그러나 FIFA는 이 완장을 착용하면 옐로카드를 주는 등 제재하겠다는 사실상 금지 방침을 밝혔고, 7개팀 주장들은 결국 '무지개 완장'을 경기에서 차지 않기로 했다.

블링컨 장관은 "내가 판단하기에는 적어도 축구장에 있는 사람들은 이러한 가치를 지지하거나 경기를 뛰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강요당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블링컨 장관은 전날 모하메드 빈 압둘라흐만 빈 자심 알 싸니 카타르 부총리 겸 외교장관과 제5차 전략대화를 하기 위해 카타르를 찾았다.

이번 입장을 밝힌 자리는 카타르 부총리 겸 외교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이었다. 카타르는 성소수자 탄압, 이민자 노동 착취 등 갖은 인권 침해 논란 때문에 이번 월드컵이 시작되기 전부터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아왔다.

FIFA는 이날 브링컨 장관의 비판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