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伊정부 2023년 예산안…에너지기업서 환수해 가계·기업 지원

정부 재정적자 GDP 대비 4.5%…"EU와 충돌 피해·친EU적 예산안"

伊정부 2023년 예산안…에너지기업서 환수해 가계·기업 지원
정부 재정적자 GDP 대비 4.5%…"EU와 충돌 피해·친EU적 예산안"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이탈리아의 새 정부가 에너지 위기로 고통받는 가계와 기업 지원에 초점을 맞춘 2023년 예산안 초안을 마련했다.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21일 오후 11시 30분(현지시간) 350억 유로(약 48조6천836억원) 규모의 내년 예산안 초안을 의결했다.
내년 예산안은 이탈리아 의회에 제출될 예정이며, 의회는 올해 말까지 이를 승인해야 한다.
전체 예산의 60%에 해당하는 210억 유로 이상이 가계와 기업 지원 예산으로 책정되는 등 이번 예산안은 에너지 위기 극복에 방점이 찍혔다.
대책 중에는 전기요금 납부 지원, 에너지 비용 상승으로 휘청거리는 기업에 대한 세금 감면 확대 등이 포함됐다.
내년도 정부 재정적자 규모 목표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4.5%로 설정됐다.
마리오 드라기 전임 정부의 9월 목표치인 3.4%보다 1.1%포인트 상승했지만, 유럽연합(EU)이 충분히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게 현지 언론의 평가다.
EU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이른바 '3% 규칙'(각국 재정적자를 GDP의 3% 이하로 유지)을 일시 중단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조르자 멜로니 신임 총리는 선거 공약으로 내세웠던 과감한 재정 지출과 대대적인 감세를 대부분 철회하며 EU와 충돌을 피했다.
범유럽권 뉴스매체인 유로뉴스는 "멜로니 총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친EU적인 예산안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고유가로 막대한 이익을 벌어들인 에너지 기업에서 횡재세를 걷어 그 세원으로 가계와 기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에너지 기업에 대한 횡재세 세율은 내년 7월까지 25%에서 35%로 인상된다.
멜로니 정부는 아울러 2019년 도입된 기본소득 정책인 시민 소득을 2024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했다.
대신 그 재원을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 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창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