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니 서자바 지진 사망자 268명으로 늘어…매몰자 구조에 사력(종합)

학교 무너지고 산사태로 마을 매장…실종자 151명·부상자 1천명 넘어 지진 규모 크지 않았지만 진원 얕고 거주지 인근서 발생해 피해 커져

인니 서자바 지진 사망자 268명으로 늘어…매몰자 구조에 사력(종합)
학교 무너지고 산사태로 마을 매장…실종자 151명·부상자 1천명 넘어
지진 규모 크지 않았지만 진원 얕고 거주지 인근서 발생해 피해 커져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268명으로 불어났으며 151명이 아직 실종 상태인 것으로 집계됐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잔해에 갇힌 매몰자를 구조하는 작업에 사력을 다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데틱 뉴스 등에 따르면 수하얀토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전날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치안주르에서 발생한 규모 5.6의 지진으로 이날 오후 5시 기준 총 26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 사망자 중 122명은 신원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수하얀토 청장은 또 이번 지진으로 1천83명이 다쳤고 5만8천362명이 피해를 입었으며 151명이 실종돼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자바주 리드완 카밀 주지사는 "많은 사람이 건물 잔해나 산사태로 인해 깔리면서 사망했다"라며 "특히 학교 건물이 무너지면서 사고 당시 학교에 있던 학생들이 많이 희생됐다"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번 지진으로 인해 건물 잔해 등에 매장된 것으로 보이는 실종자가 다수 있다는 점이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해 희생자 수색을 이어가고 있지만, 워낙 피해 지역이 넓게 분포돼 있고 지형도 험해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지진으로 도로와 다리 등이 파손됐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전력 공급이나 통신망이 중단되는 등 기반시설이 망가지면서 구조 작업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현장을 찾은 조코 위도도(조코위) 대통령은 "잔해 속에 갇혀 있는 사람들을 구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라"며 피해자들을 위한 긴급 정부 지원을 약속했다.

이처럼 이번 지진으로 예상보다 많은 희생자가 나오는 것에 대해 현지에서는 진원 깊이가 10㎞에 불과했던 것을 원인으로 꼽고 있다.
인도네시아 가자마다대학 가야트리 말리야니 지질학과 교수는 "지진은 중간 규모였지만 지표면과 가까웠고, 사람들이 많이 사는 내륙에서 발생해 피해가 컸다"라고 말했다.
여기에 인도네시아의 건물 중 상당수가 내진 설계가 제대로 되지 않아 쉽게 무너져 내렸으며 우기를 맞아 산비탈이 약해지면서 산사태가 이어진 것도 피해를 키운 것으로 보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이른바 '불의 고리'라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지난 2004년 12월에는 규모 9.1의 대지진으로 인한 대규모 쓰나미가 발생, 인도네시아인 17만 명 등 총 22만 명이 숨졌으며, 지난 2월에도 수마트라섬 서부에서 규모 6.2의 강진이 발생, 25명 이상이 사망했다.

laecorp@yna.co.kr
[https://youtu.be/nttMrYOPyi8]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의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