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월드컵 생방 중 가방 털린 女기자…경찰이 던진 황당 질문

지난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던 아르헨티나 방송매체 ‘토도 노티시아스’(TN) 소속 기자 도미니크 메츠거. 사진 유튜브 캡처
2022 카타르 월드컵 현장의 분위기를 전하기 위해 도하를 찾은 아르헨티나 기자가 생방송 도중 소지품 도난 피해를 당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방송매체 ‘토도 노티시아스’(TN) 소속 기자 도미니크 메츠거는 월드컵 개막일이던 지난 20일 카타르 도하 코르니체 지역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지갑을 도난당했다.

하지만 카메라에 용의자의 모습이 포착되진 않았다. 메츠거는 “라이브 방송을 마치고 물을 사려 지갑을 꺼내려고 했을 때 지갑이 없어졌다는 걸 깨달았다”며 “관중들과 함께 춤을 추고 있을 때 누군가 가방 지퍼를 열고 지갑을 훔쳐간 것 같다”고 말했다.

메츠거는 방송에서 시민들을 인터뷰하고 함께 음악을 들으며 관중들과 춤을 추기도 했다. 이때 메츠거가 멨던 푸른색 크로스백 안에는 지갑과 호텔 방 열쇠, 서류 등이 들어있었다.

메츠거는 도난 신고를 하기 위해 경찰을 찾아갔으나 여성이라는 이유로 처음에는 무시를 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메츠거는 경찰이 “언젠가는 지갑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는 “경찰은 나를 여경들만 있는 다른 곳으로 데려갔다”며 “왜냐고 물었더니 내가 여성이기 때문에 나를 도와줄 사람도 여경이어야만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메츠거에 따르면 카타르 경찰은 “우리는 모든 곳에 첨단 카메라를 설치해뒀고, (카메라가) 얼굴을 감지한 용의자의 위치를 찾을 수 있다”며 “우리가 그를 찾았을 때 어떤 처벌을 하길 원하냐”고 묻기도 했다. 메츠거는 “경찰은 범인에 대한 처벌로 5년 징역 또는 추방을 선택할 수 있다며 이에 대한 결정을 내릴 것을 요청했다”며 “나는 지갑을 되찾고 싶을 뿐이며 사법제도에 대한 결정은 내리지 않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 이수날 유튜브 영상 캡처

한편 KBS 리포터로 활약 중인 유튜버 이수날도 지난 21일 카타르 월드컵 관련 생중계를 진행하던 중 일부 시민들이 몸을 부딪치고 지나가거나 자신의 어깨에 손을 올려 방송 진행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호소했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