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속도로서 불붙은 車, 검은연기 내뿜는데...그냥 지나친 순찰차

경찰관 이미지 그래픽

충북경찰청 소속 간부급 경찰관 두 명이 고속도로에서 불이 난 차량을 보고도 조치 없이 지나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낮 12시 30분쯤 충북 보은군 당진영덕고속도로 청주 방향 탄부터널 인근을 달리던 승용차에 불이 났다. 차량 운전자는 간신히 몸만 대피해 경찰과 소방당국에 도움을 요청했고, 현장을 지나가던 버스 기사가 갓길에 버스를 세우고 자동차용 소화기로 큰 불길을 잡았다.

버스가 갓길로 접근할 당시 차량 과속 등을 단속하던 충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10지구대 소속 암행순찰차도 화재 현장을 우연히 지나가고 있었다. 해당 암행순찰차에는 간부급 경찰관 2명이 타고 있었지만, 이들은 검은 연기를 내뿜는 차량을 무시한 채 지나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 경찰은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며 사과했다. 10지구대 관계자는 "화재 차량 운전자가 밖으로 대피한 상황이었고 112 순찰차가 신고를 받고 오는 중이어서 단속 업무를 하러 현장을 지나친 것 같다"며 "이유가 어떻든 긴급 상황이 우선인데 미흡한 대처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한 뒤 해당 직원들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