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든의 추수감사절 칠면조 사면식 "선거부정 없었다"농담도[영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75년째 계속된 전통인 추수감사절 칠면조 사면 행사에서 중간선거와 관련해 '뼈 있는 농담'을 던지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21일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칠면조를 사면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투표가 있었고, 개표가 이뤄졌고 검증됐다"며 "부정투표도 반칙도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대선에서 선거 사기를 주장해온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측과 그의 지지자들을 겨냥한 발언이란 해석이다.

그는 또 이번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의 압승을 의미하는 '레드 웨이브'가 없었다고 이야기하면서 "이번 시즌의 유일한 '레드 웨이브'는 (내 반려견인) 저먼 셰퍼드 커맨더가 빨간 크렌베리 소스를 식탁에 엎는 것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추수감사절을 사흘 앞두고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초콜릿'과 '칩'이란 이름의 칠면조 두 마리를 사면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가장 좋아하는 아이스크림 초콜릿칩에서 따온 이름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사면으로 두 칠면조는 추수감사절 칠면조 구이 신세를 면하고 방목된다.

백악관 칠면조 사면 행사는 역대 몇몇 대통령이 농부들이 준 칠면조를 먹지 않고 살려준 것에서 유래했으며,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이 1989년 백악관 공식 연례행사로 만들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아들 헌터 바이든(오른쪽 끝)이 보 바이든과 함께 21일 사면된 칠면조를 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행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발코니에서 고개를 내밀고 행사를 보던 손자 '보'를 청중들에게 소개하기도 했다. 보는 바이든 대통령의 아들 헌터 바이든의 넷째 아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왼쪽 끝)이 발코니 쪽에서 고개를 내밀고 행사를 지켜보던 손자 보 바이든(오른쪽 끝)을 청중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이날 저녁 바이든 대통령은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노스캐롤라이나의 체리포인트 해병 항공기지를 방문해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을 앞둔 장병들과 만찬을 함께 했다. 바이든 부부는 앞치마를 두르고 장병들에게 직접 배식하며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질 바이든(왼쪽 끝) 부부가 21일 노스캐롤라이나의 체리 포인트 해병항공기지를 방문해 배식을 하며 장병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인구의 1%에 해당하는 장병들이 나머지 99%를 지키기 위해 희생해 준 것에 감사하다"며 "여러분이 이 나라를 지탱하는 중추와 힘줄, 척추"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 끝)이 21일 노스캐롤라이나의 체리 포인트 해병항공기지를 방문해 장병들에게 추수감사절 식사를 나눠주고 있다. AP=연합뉴스
또 그는 장병과 가족을 챙기는 게 국가의 성스러운 의무라고 강조한 뒤 "세계 역사상 가장 우수한, 최강의 전투 부대"라고 치켜세웠다.



서유진(suh.youj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