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러시아, 헤르손 점령때 쓰레기매립장서 자국군 시신 소각"

현지 주민 "트럭으로 검은 자루 옮긴 후 불태웠다" 주장 우크라 보안당국 "러군, 전사자 수천명 시신 태운 뒤 '행방불명' 처리"

"러시아, 헤르손 점령때 쓰레기매립장서 자국군 시신 소각"
현지 주민 "트럭으로 검은 자루 옮긴 후 불태웠다" 주장
우크라 보안당국 "러군, 전사자 수천명 시신 태운 뒤 '행방불명' 처리"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헤르손을 점령했을 때 쓰레기매립장에서 자국군 시신을 몰래 소각했다는 주장이 현지 주민들로부터 제기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주민들의 주장에 따르면 이 도시의 북서부 변두리에 있는 쓰레기매립장은 평상시 주민들이 쓰레기를 버리러 가는 일상적 장소였으나,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의 탈환 공세가 시작된 올해 여름부터 이 지역의 주민 출입을 금지했다.
러시아군이 쓰레기매립장에 대해 출입금지령을 내린 것은 숨진 러시아 군인들의 시신을 이 곳에 버린 후에 불태우기 위해서였다고 가디언은 주변 주민들과 여기서 일한 근로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러시아군은 트럭에 검은 자루를 실어 이 쓰레기매립장에 반입한 후 불을 붙였고, 그러자 연기 구름이 공중에 가득 차면서 시신 타는 끔찍한 악취가 나곤 했다고 주민들은 털어놨다.
평소에 트럭을 쓰레기매립장으로 몰고 가서 쓰레기를 버리곤 했다는 한 부부는 어느 날 러시아군이 입구에 검문소를 설치해 통행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이 부부 중 아내는 "어느 날 러시아군이 '용무'를 보고 있을 때 우리가 도착하는 바람에 남편이 몽둥이로 얼굴을 세게 얻어맞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헤르손 주민 이리나(40) 씨도 "우리 군대(우크라이나군)가 러시아군을 포격했을 때마다 러시아군이 시신을 쓰레기장에 옮겨서 불태웠다"고 말했다.
이 쓰레기매립장의 썩은 진흙탕 여기저기에서 러시아 국기, 러시아 군복과 철모 등이 나왔다는 게 주민들의 얘기다.
익명을 요구한 헤르손의 쓰레기수거업자는 러시아군이 "카마즈 트럭에 온갖 쓰레기와 시신을 가득 쓸어담았다가 (쓰레기매립장에) 내려놓고 갔다"며 "시신을 버렸고, 그리고 나서는 그 위에 쓰레기를 버렸고, 그걸로 끝"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신들이 군인이었는지 민간이었는지는 보지 못했다며, 우크라이나 속담을 인용해 "적게 알 수록 잠을 더 푹 잘 수 있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기자가 쓰레기매립장 현장에 직접 가 봤으나 이런 주민들의 목격담을 별도로 확인할 방법은 없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크라이나 당국 역시 이런 주장을 조사 중인지 여부를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군이 시신 소각에 이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곳은 쓰레기매립장에서도 가장 외딴 곳에 있으며, 이 곳은 보안을 이유로 여전히 출입이 금지된 상태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해당 장소에 러시아군이 지뢰를 묻어 놓았거나 폭발물을 남겨 놓았을 수도 있다고 쓰레기매립장에서 일하는 트럭 운전자는 귀뜸했다.
우크라이나군은 6월 말부터 헤르손을 점령한 러시아군을 상대로 맹렬한 포격을 개시했고, 이달 들어 러시아군이 철수한 후 우크라이나군이 도시를 탈환했다.
우크라이나 보안당국은 러시아군이 전사자 수천명의 시신을 소각한 후 '행방불명자'로 처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으며, 올해 봄과 여름에 러시아 군인들의 전화통화를 감청한 내용에서도 이런 정황이 포착됐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limhwas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화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