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中허난성 공장서 화재, 38명 사망·2명 부상…용접 부주의 추정

중국 허난성 공장 화재 현장. 사진 펑파이 캡처
중국 허난성의 한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38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고 중국중앙TV(CCTV)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22분쯤 허난성 안양시 카이신다(凱信達) 무역회사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 240명과 소방차량 63대가 출동해 진화에 나섰다.

화재 발생 7시간 만인 오후 11시쯤 진화돼 소방대원들이 공장 내부에 진입, 고립자 구조에 나섰으나 38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입었다. 2명의 부상자는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한다.

현지 공안 당국은 화재 관련 책임자와 용의자 등의 신병을 확보하고 화재 원인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불이 난 공장은 기계 설비, 화학약품, 가구, 일상 용품 등을 생산·판매하는 업체로 1층은 창고로 사용하고 2층은 의류 가공업체가 입주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1층 창고에서 용접 작업을 하던 중 솜이 날리면서 불이 나기 시작했고 이어 의류 더미로 불이 옮겨붙으면서 확대된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매체가 보도한 영상에 따르면 축구장 규모의 공장 지붕이 시커멓게 타들어 갔고 건물 골조도 드러났다.

안양시 응급관리국 관계자는 “짙은 연기가 2층으로 올라가면서 작업하던 노동자들이 미처 탈출하지 못하면서 피해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 허난성 공장 화재 현장. 사진 CCTV 캡처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