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구준엽과 재혼한 서희원, 전 남편에 '생활비 2억' 강제지급 신청

대만 배우 서희원(쉬시위안)과 그의 전 남편 왕소비(왕샤오페이). 사진 웨이보
‘클론’ 출신 구준엽의 아내이자 대만 배우 서희원(쉬시위안)이 전 남편의 생활비 미지급에 대한 강제 집행을 법원에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대만 매체 미러위클리 등에 따르면, 서희원은 전 남편인 중국 재력가 왕소비(왕샤오페이)를 이혼 합의 불이행 혐의로 타이베이 지방법원에 고소했다.

왕소비는 지난해 11월 서희원과 이혼 당시 생활비를 지급하기로 합의했으나, 올해 3월 서희원이 구준엽과 결혼하자 지급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희원 측이 주장한 미지급금은 약 500만 대만달러(한화 약 2억1770만원)다. 법원은 증거가 명확해지면 왕소비의 자산 일부를 압류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대만판 ‘꽃보다 남자’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서희원은 2011년 왕소비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지만 지난해 이혼했다. 이후 20년 전 연인 관계였던 구준엽과 혼인신고를 마치고는 지난 3월 결혼을 공식화했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