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맨몸으로 불난 집 뛰어들었다…70대 주민 생명 구한 의인 정체

충북 영동우체국에 근무하는 유지하 집배원. 사진 영동군
충북 영동우체국에서 근무하는 한 집배원이 화재 현장에서 지역 주민을 구한 사실이 알려졌다.

22일 충북 영동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쯤 영동군 영동읍 계산리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

당시 인근에서 우편물 배달을 하던 영동우체국 소속 집배원 유지하(33)씨는 해당 주택에서 검은 연기가 올라오는 것을 목격했다.

유씨는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직감하고 119에 신고한 뒤 화재현장으로 달려갔다.

유씨는 평소 집에 있던 70대 집주인 A씨의 인기척이 없자 주변을 살폈고, 집 뒤편에 있던 소화기로 초기 진화를 하던 중 연기를 마시고 기절한 A씨를 발견했다.

유씨는 A씨를 등에 업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킨 후 필요한 응급조치를 한 뒤 소방차 진입로를 확보하기 위해 골목 안에 주차된 차량의 이동 주차를 유도했다.

신고 후 얼마 되지 않아 도착한 소방당국은 화재를 진압했고, A씨도 안전하게 병원에 이송됐다.

유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인데 많은 격려와 응원이 이어져 쑥스럽다”며 “화재로 어려움에 처한 집주인이 이른 시일 내 일상으로 돌아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