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가 총대 멘다" MBC 기자 살해 예고 글…경찰, 수사 착수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과정에서 항의성 질문을 하고 대통령실 비서관과 설전을 벌인 MBC 기자를 살해하겠다는 협박 글이 온라인에 게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21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내가 총대 메고 MBC 기자 죽인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MBC 기자가 대통령실 비서관과 설전을 주고받는 장면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당장 MBC에 찾아가 죽이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됐다.

부산경찰청은 관련 신고를 받고, 작성자의 인터넷 프로토콜(IP) 주소를 추적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MBC 본사 소재지를 관할하는 서울 마포경찰서는 살해 협박을 받은 기자의 신변 보호를 위해 스마트워치를 제공하고, 신변 보호 112시스템에 정보를 등록했다. 또 기자의 동선 등이 공개된 점을 우려해 MBC 사옥 주변을 순찰을 강화했다.

MBC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살해 협박 글을 올린 작성자에 대해 수사 의뢰와 고발 등 강력한 조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해당 기자는 지난 18일 윤 대통령이 도어스테핑에서 MBC 취재진의 전용기 탑승 배제와 관련해 “악의적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말하자, “뭐가 악의적이냐”고 거듭 물었다. 이 과정에서 대통령실 비서관이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하면서 이 비서관과 설전을 벌였다.



이보람.이세영(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