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00만원” “350만원”…가수 이찬원 무대의상, 순식간에 800만원 낙찰

가수 이찬원의 무대의상이 경매에 오르자 시민들의 참여 열기가 한층 뜨거워졌다. 우상조 기자
“목어(木魚)가 모양과 색이 예뻐 꼭 갖고 싶었죠.”

지난 20일 오후 열린 ‘위아자 나눔장터 2022’ 명사기증품 현장경매에서 최응천 문화재청장이 기증한 목어를 낙찰받은 유현승(27)씨의 말이다. 유씨는 이날 현장경매에 참여하려 대전 동구에서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점까지 달려왔다. 나무를 깎아 만든 목어는 불가에서 밤낮으로 쉬지 않고 정진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한다. 최저가 5만원부터 시작한 목어는 최종 70만원에 낙찰됐다.

이날 위아자 메가박스 특설무대 앞은 현장경매에 참여하러 온 시민으로 북적였다. 총 6점의 명사기증품을 선보였는데 30여석은 일찌감치 꽉 찼고, 그 뒤로 경매를 구경하러 온 사람이 줄지어 섰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내놓은 ‘윤석열 대통령 기념 시계’는 100만원에,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의 ‘도자기’는 90만원에 낙찰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기증한 ‘스테인리스 웍’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기증한 ‘필름 카메라’는 각각 20만원에 새 주인을 만났다.

현장경매 대미를 장식한 건 가수 이찬원의 무대 의상이었다. 시작부터 금세 100만원으로 뛴 경매가는 200만원, 350만원까지 치솟았고 500만원부터는 100만원 단위로 올랐다. 무대의상은 결국 최종 800만원에 낙찰됐다.

명사기증품 현장경매에 이어 오후 3시부턴 특별판매가 이뤄졌다. 한덕수 국무총리의 서예 액자, 오세훈 서울시장 재킷, 가수 민경훈의 사인 앨범 등은 시작과 동시에 팔렸다. ‘명사기증품 2차 온라인경매’ ‘래플(응모권 추첨)’ 등은 오는 23일까지 계속된다.



이수민(lee.sumin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