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8년 이어 온 ‘지구·이웃 살리는 쇼핑’…개장 전부터 긴 줄


 19~20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위아자 에코빌리지’가 열렸다. 친환경 체험 중 ‘안 입는 옷 바꿔 입기’ 코너를 방문한 시민들이 집에서 가져온 의류를 전달하며 밝게 웃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 시내 곳곳에서 열린 ‘위아자나눔장터 2022’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달 온라인상에서 진행된 ‘위아자×번개장터’와 ‘명사기증품 1차 온라인경매·래플’에 이어 ‘에코빌리지’(19~20일)와 ‘기부물품 특별판매전’(20일)이 잇달아 열렸다. 국내 최대 나눔장터인 위아자는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취지로 2005년부터 18년째 이어오고 있다.

19일 오전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개장식에는 박장희 중앙일보 대표이사, 김수길 위스타트 회장, 박진원 아름다운가게 이사장, 장윤경 아름다운가게 상임이사, 김창수 GS칼텍스 지속경영실장, 박영진 메가박스 멀티플렉스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박진원 이사장은 “중앙일보·JTBC·아름다운가게·위스타트가 함께 이뤄온 나눔 축제인 위아자가 18번째 열린 만큼 (이번 행사는) ‘위아자 성년식’과도 다름없다”며 “시장·소비자 변화에 발맞춰 나눔·친환경 의미를 더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김창수 지속경영실장은 “기후 변화 상황에서 위아자의 상징과도 같은 친환경·자원 순환은 중요한 어젠다”라며 “GS칼텍스도 이제는 친환경 활동뿐 아니라 ESG 경영이 곳곳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낮 12시부터 열린 ‘위아자 에코빌리지’에는 시작과 동시에 북새통을 이뤘다. 이곳에서는 ‘Action to Green(녹색 실천), R을 찾아라’를 주제로 다섯 가지 업사이클링 체험과 친환경제품 구매 행사 등이 열렸다. 7개 기업·단체 임직원 소장품과 자사 제품 등 약 1만 5100여점은 아름다운가게 안국점과 송파가락점에서 동시에 판매됐다. 특히 안국점은 개장 30분 전인 10시부터 30여 명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 손자·손녀에게 줄 물건을 사려고 왔다는 70대 남성 허모씨는 “가방과 지구본을 싸게 구매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개장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내빈들. 장진영 기자
이어 20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명사기증품 현장경매’와 정관계 인사·JTBC 프로 출연진의 애장품 ‘특별판매’의 열기도 뜨거웠다. 위스타트 이다현 대리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열린 오프라인 행사라 관심이 덜하지 않을까 걱정했었는데 기우였다”며 “앞으로 위아자가 많은 시민이 소액으로도 의미 있는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에코빌리지 등 이번 위아자 오프라인 행사에서 모은 기부금은 1373만원이다. 지난달 5일부터 시작한 ‘위아자×번개장터’와 ‘명사기증품 1차 온라인경매·래플’ 등을 합치면 모금액은 총 6160만원에 이른다. 모든 판매기부금은 위스타트와 아름다운가게를 통해 저소득층 아동·기후위기 취약계층 가정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이수민.노유진(lee.sumin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