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민연금 월 200만원 이상 받는 사람 3955명…최고는 249만원

국민연금으로 한 달 100만원 이상 받는 은퇴자가 52만명을 넘어섰다. 200만원 이상 받는 사람도 4000명에 육박한다. 최고액 수령자는 월 250만원 가까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 공표통계’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매달 연금을 월 100만원 이상 타는 수급자는 52만36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42만7463명)과 비교하면 반년 만에 약 21.7% 늘었다. 세부 금액으로 보면 월 100만~130만원 수급자가 28만974명, 130만~160만원 받는 사람이 15만4980명, 160만~200만원 수급자가 8만456명 등이다.

200만원 이상 타는 고액 수급자도 3955명으로 집계됐다. 남성이 3902명으로 대다수 차지하지만, 여성도 53명 있다. 200만원 이상 수급자는 연금제도 도입 30년 만인 2018년 1월 처음 나왔고 지난해 말 1355명이었는데, 반년 만에 2.9배로 증가했다. 5년 전에는 단 한 명도 없었는데 최근 이렇게 불어난 것과 관련해서 연금공단은 연금제도 시행 이후 직장 생활을 한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4년생)가 순차적으로 수령 대상이 된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 월 수령액이 가장 많은 사람은 66세 남성으로 249만1260원을 탄다. 이 남성은 국민연금 시행 첫해인 1988년부터 2016년 6월까지 342개월간 연금보험료 8802만7200원을 냈다. 이후 61세가 되는 2017년부터 연금을 수령할 수 있었지만, 연기연금제도를 활용해 수령 시기를 5년 연기한 뒤 올해부터 받고 있다. 연기 기간에 월 0.6%(연 7.2%) 가산되기 때문에 연금액을 더 얹어 받게 됐다. 부부 합산 기준 가장 높은 연금액은 446만2950원으로 조사됐다.

7월 말 기준 전체 연금 수령자는 609만909명(일시금 수급자 제외)으로 2021년(577만4357명)보다 5.5% 정도 늘었다.



황수연(ppangshu@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