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3시간 조사 마친 최성범 소방서장 “자리 연연않고 책임 다할 것… 당시 판단은 적절”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은 21일 오후 11시 20분 이태원 참사 특별수사본부 수사를 마치고 나온 뒤 “유족분께 관할 소방서장으로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며 “그 부분은 지금 고민하고 있다. 무엇보다 어떻게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9시 40분 출석해 13시간 넘게 조사에 임했다. 그는 조사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소명을 다 했고, 있는 사실 그대로 조사에 응했다”고 말했다. 최 서장은 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다방면으로, 그때 상황을 시간 순서대로 물어봤고 거기에 대해서 사실 그대로 다 얘기했다”고 했다.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이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이태원사고 특별수사본부로 소환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아마 제일 궁금했던 게 대응 2단계를 왜 제가 안 걸고 본부장이 걸었나 아마 이 부분일 것 같다. 근데 대응 2단계는 제가 안 걸어도 누구나 다 걸 수가 있다. 제가 (대응2단계를) 안 걸은 이유는 그쪽 후면부 상황에 구조 구급 활동에 몰두하느라 못 걸었다. 그거를 본부장이 대신 걸어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참사 발생 28분 뒤인 지난달 29일 오후 10시43분 현장지휘팀장에게 지시해 1단계를 발령했다. 2단계와 3단계는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각각 오후 11시13분과 오후 11시48분 발령했다. 대응 2단계는 10명 이상, 3단계는 20명 이상 인명피해가 발생할 때 각각 발령한다.

최성범 서울용산소방서장이 3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핼러윈 인파 압사 사고 현장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그는 사고 직후부터 밤새 현장을 지켰다. 연합뉴스
순찰조 3명이 해밀톤 호텔 앞 근무를 지키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해밀턴 호텔 앞에서 고정 근무를 했다 하더라도 그 골목길 상황을 인식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왜냐하면 밀려든 인파가 너무 많았다. 그래서 저랑 감찰 주임이 해밀톤 호텔을 지나서 골목길 근처에 왔을 때 여기에서 사고가 난 것 같다 해서 인파를 헤치고 나가서 보니까 골목길 상황이 벌어진 거”라고 설명했다.

또 참사 당일 이태원 안전센터에서 4명이 차고문 바깥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며 “인파 때문에 (사고 장소가) 안 보인다. 대로변은 볼 수 있는데, 골목길 상황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는 거냐는 추궁성 질문에는 “제가 받는 혐의라고 하기보다는 당시 상황을 사실 그대로 다 조사관에게 전달했다”고 답했다.

참사 당시 판단이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다는 질문이 이어지자 “지휘팀장의 판단 대응, 1단계 발령하고 2단계 발령하고 하는 그 순간에 팀장과 제가 내린 발령 그리고 본부장이 내린 발령은 판단이 적절했다고 저는 봅니다. 그렇게 조사관한테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해준.이창훈(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