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권성동 "슬리퍼 신고 난동 MBC 기자, 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대통령실이 MBC와의 잇단 갈등 속에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 기자회견)을 잠정 중단한 것과 관련해 "모든 책임은 MBC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과 소통을 위해 마련한 자리가 훌리건 난동으로 변질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도어스테핑 도입 취지는 언론의 취재 편의 제공과 이를 통한 국민과의 원활한 소통이었다"며 "그런데 도입 취지가 무색하게도 지난 18일 MBC 기자는 슬리퍼를 신고 '군사정권'을 외치면서 훌리건을 방불케 하는 난동을 부렸다"고 했다.

이어 "MBC는 대통령 순방 중 발언을 자막으로 조작하고 백악관과 미 국무부에 왜곡된 메일을 보내 동맹을 이간질하려고 했다"며 "반성과 사과를 해도 모자랄 판에 도리어 자신에게 무슨 잘못이 있냐며 운동권 점거 농성에서나 볼 수 있는 '샤우팅'을 했다"고 말했다.

또 "'군사정권' 발언은 더욱 기가 차다"며 "정말로 군사정권이었다면 도어스테핑 자체가 없었을 것이고 기자가 슬리퍼를 신고 난동을 부리는 일은 더더욱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권 의원은 "공영방송 기자가 선거로 선출된 대통령을 향해 군사정권을 운운한다. 민주화 이후에도 민주투사 코스프레를 한다"며 "언론 종사자가 민주주의 대한 무지를 스스로 자백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질 우려가 있다"며 "확실한 재발 방지 대책이 없다면 도어스테핑은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은빈.이세영(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