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실적 부진 디즈니, CEO 전격 교체…'15년 장수' 밥 아이거 복귀

실적 부진 디즈니, CEO 전격 교체…'15년 장수' 밥 아이거 복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실적 부진과 주가 하락으로 고전 중인 '콘텐츠 제국' 월트디즈니가 밥 체이펙 최고경영자(CEO)를 전격 해임하고 과거 15년간 디즈니를 이끌었던 로버트(밥) 아이거를 수장으로 재선임했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디즈니 이사회는 이날 밤 즉시 아이거를 새로운 CEO로 선임한다고 발표했고, 아이거 CEO도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자신의 복귀를 알렸다.
디즈니는 성명을 통해 아이거 CEO가 앞서 2005∼2020년 디즈니를 성공적으로 경영한 바 있다면서, 이 시기 디즈니가 픽사·마블·루카스필름·21세기폭스 등을 인수하고 시장점유율도 5배 늘렸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지난해 12월 디즈니 이사회 의장 자리도 내려놨던 아이거는 11개월 만에 다시 CEO로 디즈니 경영 일선에 복귀하게 됐고, 향후 2년간 CEO를 맡으며 이사회의 후임자 선정작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물러난 체이펙 CEO는 취임 직후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디즈니랜드 영업 중단과 영화 개봉 지연 등의 어려움에 직면하기도 했지만, 이사회는 지난 6월 만장일치로 체이펙의 임기를 3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달 발표된 디즈니 3분기 실적에 따르면 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디즈니플러스(+)는 세계 구독자를 1천210만명 늘렸지만, 손실도 14억7천만달러(약 2조원)로 전년 동기의 2배를 넘어서며 우려를 키웠다.
이뿐만 아니라 경기 둔화에 따른 광고비 감소를 비롯한 경영환경 급변으로 전통적인 미디어 기업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디즈니 주가는 올해 들어 40% 넘게 하락한 상태다.
아이거는 2020년 2월 CEO 자리에서 물러나며 체이펙을 후계자로 지목한 바 있다.
다만 그는 체이펙 CEO 재임 기간 이뤄진 '미디어·엔터테인먼트 부서' 신설 등 조직개편이나 디즈니+ 가격 책정 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이었다고 CNBC는 전했다.
한편 디즈니에 대한 미국 행동주의 헤지펀드들의 지분 매입, 경영 관련 요구가 이어지는 가운데, 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헤지펀드 트라이언자산운용 측이 아이거의 CEO 복귀에 대해 반대입장이라고 덧붙였다.
bsc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병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