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월드컵] 스포츠 워싱?…빅이벤트 점점 권위주의 국가로

개최비율 10년새 15%→37%로 증가…자국 선전에 이용 '막대한 세금 투입' 등 이유로 유치 꺼리는 민주주의 국가↑

[월드컵] 스포츠 워싱?…빅이벤트 점점 권위주의 국가로
개최비율 10년새 15%→37%로 증가…자국 선전에 이용
'막대한 세금 투입' 등 이유로 유치 꺼리는 민주주의 국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월드컵이나 올림픽과 같은 대형 국제 스포츠 경기가 권위주의 국가에서 더 많이 열리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21일 보도했다.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 아담 샤르프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30년 전에 대부분의 국제 스포츠 행사가 민주주의 국가에서 개최됐던 것과 달리, 10년 전부터 권위주의 국가에서 더욱 자주 열리고 있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지난달 미국 정치학평론(APSR)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1945년부터 전세계에서 열린 올림픽과 월드컵 경기를 비롯해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세계배구선수권대회 등 크고 작은 국제 스포츠 행사의 역대 개최지를 민주주의 국가와 권위주의 국가로 분류해 분석했다.
그 결과 권위주의 국가에서 열린 국제 스포츠 행사의 비율은 1945∼1988년 전체의 36%에서 1989∼2012년 15%로 줄었다가, 이후 2022년 현재까지 37%로 상승했다.

연구팀은 특히 2008년 이래 중국이 하계 올림픽(2008)과 동계 올림픽(2022) 등 올림픽을 두 번 개최하고, 러시아가 동계올림픽(2014)과 월드컵 본선(2018)을 연 것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설명했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1983년부터 2011년까지 오로지 민주주의 국가에서만 열렸으나, 그 이후 6번의 경기 중 4번은 러시아 모스크바(2013), 중국 베이징(2015), 카타르 도하(2019), 헝가리 부다페스트(2023년 예정) 등 권위주의 국가 개최지로 선정되는 등 뚜렷한 변화의 양상을 보인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역설적이게도 이는 민주적 의사 결정 방식에 따른 결과라면서 스포츠 경기가 권위주의 국가가 자국의 위신을 세우고 민족주의를 강화하는 수단으로 쓰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른바 '스포츠 워싱'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스포츠 워싱이란 국가나 단체가 한계도전과 공정한 경쟁 등 스포츠 정신과 경기가 주는 감동을 이용해 인권 탄압, 법치 훼손, 부정선거와 같은 민주적 가치에 반하는 비행을 덮고 이미지를 세탁하려는 시도를 뜻한다.
연구팀은 국제 스포츠 행사 개최국으로 선정될 경우 경기장 건설에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지만, 이 같은 시설은 행사가 종료된 이후에 대부분의 경우 그대로 방치되며 지역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 때문에 납세자에 대한 책임 의식이 강한 정부가 들어선 국가일수록 점점 더 국제 스포츠 행사를 개최하지 않으려는 경향을 보인다고 밝혔다.

올해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동계올림픽의 경우, 앞서 민주주의 국가 4곳이 올림픽 유치 신청을 철회한 뒤 베이징이 선정됐다. 당시 베이징의 유일한 경쟁 후보는 카자흐스탄 알마티뿐이었다.
당시 동계올림픽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다가 신청을 철회한 스웨덴 스톡홀름은 올림픽이 끝난 뒤에 경기장이 필요가 없어진다는 의견을 반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권위주의 국가들이 국제 스포츠 행사를 개최할 때 떠안아야 하는 유일한 위험 요소는 시위대나 언론이 정부의 인권 침해적 요소를 부각하는 것이지만, 이들 국가는 이를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은폐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밝혔다.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에 따르면 중국은 2008년 하계올림픽을 앞두고 정부에 대한 불만을 표출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선제적으로 체포했다.
연구팀은 21일 개막한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이 같은 경향이 찾아볼 수 있다고 밝혔다.
카타르 정부는 월드컵 개막을 20여 일 앞두고 수도 도하의 월드컵 관광객 숙박 지역 인근 아파트에 머물고 있던 외국인 노동자 수천 명을 사전 통보 없이 강제 퇴거시켰다.
카타르는 2010년 월드컵을 유치한 이후 외국인 노동자 인권 문제가 끊임없이 지적됐다. 최근 10년간 인도·파키스탄 출신 노동자 6천500명이 사망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dind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진송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