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지막 게시물 될 수도"…이란, ‘히잡 거부’ 여배우 2명 체포 [영상]

이란 배우 헹가메 가지아니가 히잡을 착용하지 않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 가지아니 인스타그램 캡처
이란이 반정부 시위 운동에 연대를 표명하고 공개적으로 히잡 착용을 거부한 유명 여배우 2명을 체포했다.

20일(현지시간) AFP통신, 가디언 등은 이란 국영 IRNA 통신을 인용해 배우 헹가메 가지아니(52)와 카타윤 리아히(60)가 모두 검찰 소환을 받고 구금됐다고 보도했다. IRNA 통신은 이란 당국이 이들의 ‘도발적인’ 소셜미디어(SNS) 글을 조사했으며, 이후 폭동 선동과 지지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고 전했다.
가지아니는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 테헤란 거리 한복판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은 채 말없이 카메라를 응시하다가 뒤돌아 자신의 긴 생머리를 묶는 18초짜리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과 함께 “마지막 게시물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지금부터 내게 무슨 일이 생기든 나는 숨을 거둘 때까지 이란 국민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주 게시물에선 이란 정부가 50여명의 아이들을 죽음으로 몰고 갔다며 ‘아동 살해범’이라고 규탄하기도 했다.

리아히도 같은 혐의로 체포됐다. 배우이자 자선 사업으로도 잘 알려진 리아히는 지난 9월 히잡을 쓰지 않은 채 영국 런던 기반 TV채널인 이란 인터내셔널과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시위 발발 이후 여배우로서는 처음으로 이란에서 히잡을 벗은 모습을 공개했다.

에산 하지사피가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월드컵 프레스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유명 스포츠인들도 목소리를 내고 있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둔 이란 대표팀의 주장 에산 하지사피(32, AEK 아텐스)는 이날 기자회견 도중 “우리는 조국의 상황을, 그리고 우리 국민들은 행복하지 않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무엇보다도 이란의 (희생자) 유족들에게 조의를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이란에서 가장 잘 알려진 축구팀 중 하나인 페르세폴리스 FC의 야흐야 골모함마디 감독도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란 국가대표팀이 억압받는 사람들을 위해 정부를 향해 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란 복싱연맹 회장인 호세인 수리는 지난 19일 “더이상 사랑하는 조국을 위해 봉사할 수 없다”며 스페인에서 열린 대회에서 이란으로 귀국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란 반정부 시위는 지난 9월 여대생 마흐사 아미니(22)가 히잡 등 이슬람 율법이 요구하는 복장을 갖추지 않았다는 이유로 종교 경찰에 구금되던 중 의문사하면서 시작됐다. 이란 정부는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고 유혈진압을 해왔다.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이란휴먼라이츠(IHR)는 이란 정부의 탄압으로 최소 378명이 사망했으며, 이중 47명은 어린이라고 밝혔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인터내셔널(AI)은 최소 21명이 사형에 처해질 수 있는 범죄로 기소됐다고 전했다. 이란 당국은 시위와 관련해 6명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정희윤(chung.heey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