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시다, '정치자금 문제' 총무상 경질…한달 새 각료 3명 낙마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뉴스1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정치자금 문제로 사퇴 압박을 받아온 데라다 미노루(寺田稔) 총무상을 경질했다고 AP통신과 NHK 방송·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들이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기시다 총리는 정권 간부들과 회의를 연 뒤 데라다 총무상의 경질 방침을 굳혔고, 그로부터 사표를 받았다. 기시다 총리는 제2차 추가경정 예산안 심의,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옛 통일교) 피해자 구제, 방위력 증강 등 주요 과제를 앞둔 매우 중요한 시점에 데라다 총무상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잇따른 각료 사퇴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 임명 책임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데라다 총무상의 후임자는 21일 오전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데라다 총무상은 기시다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 파벌인 '고치카이'(宏池會) 소속이고, 지역구도 기시다 총리와 같은 히로시마현에 있다. 지난 8월 개각 때 총리보좌관에서 총무상으로 발탁돼 처음 입각했다. 그는 지역구 후원회 정치자금 보고서에 2019년 숨진 회계 책임자 이름을 3년여간 그대로 기재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후 정치자금과 관련된 여러 의혹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야당이 경질을 요구해왔다.

데라다 총무상까지 한 달 새 기시다 내각 각료 중 사퇴한 인원은 3명이다. 기시다 총리는 각료들이 사퇴하는 과정에서 경질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면 뒤늦게 결정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현지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은 20~30%대에 머물고 있다.




김서원(kim.seo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