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서 피습당한 한국 승무원, 9세 아이 보호하려다 다쳤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국내 항공사의 여성 승무원이 노숙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은 가운데 사고 당시 승무원이 9세 남자아이를 보호하려다 다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현지시간) 미주 중앙일보에 따르면 사고 당일 승무원 A씨의 병원 이송을 도왔던 USC 병원 외상 전문 간호사는 "아이와 A씨가 각기 다른 피해자로 보도됐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A씨가 아이를 보호하려다 변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의 상처는 누군가를 보호하려다 생긴 것이 분명하다"며 "병원에 이송될 당시에도 본인은 괜찮으니 다른 사람들을 먼저 구하라고 말할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국내 항공사의 여성 승무원이 노숙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중태에 빠지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 LA CBS뉴스 캡처

A씨는 지난 15일 LA 중심가인 다운타운 인근 쇼핑몰에 위치한 대형마트 타깃 매장에서 40대 노숙자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가슴이 찔렸다.

A씨는 당시 인천∼LA 노선 업무를 마치고 현지에서 복귀 비행을 기다리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현장에 있던 보안요원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마친 뒤 회복 중이다. 항공사 관계자는 "회사는 피해자의 빠른 회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정.이세영(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