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보험금 노리고 모친 살해한 30대 딸…검찰 송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보험금을 노리고 화학 액체를 몰래 먹여 어머니를 살해한 30대 딸이 구속된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된 30대 여성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23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한 빌라에서 60대 어머니 B씨에게 화학 액체를 탄 음료수를 먹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같은 달 28일 혼자 살던 빌라에서 숨진 채 아들에게 발견됐다. B씨의 시신 일부는 부패한 상태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부검 후 "체내에 남아있는 화학 액체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경찰에 밝혔다.

A씨는 숨진 어머니의 휴대전화로 남동생의 문자메시지가 오자 자신이 직접 답하며 범행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경찰에서 "빚이 있었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워 사망보험금을 받으려고 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