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평생 놀아도 된다"…한국서 10년 일하고 부자 된 스리랑카인

한국 공장에서 10년간 일한 뒤 스리랑카로 돌아가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지내고 있다는 스리랑카인 수다스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 유튜브 채널 ‘희철리즘’ 캡처
한국 공장에서 10년간 일한 뒤 스리랑카로 돌아가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지내고 있다는 한 스리랑카인의 사연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지난 18일 여행 및 외국인 인터뷰 영상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유튜브 채널 ‘희철리즘’에는 스리랑카 여행 9번째 편으로 한국에서 외국인 노동자로 일했던 스리랑카인 수다스를 만나 인터뷰한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화제를 모았고, 21일 오전 9시 기준 조회수 132만회를 기록했다.

영상 속 수다스는 기아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타고 있다. 스리랑카에서는 주로 일본 차를 많이 이용하지만, 수다스는 한국에 대한 좋은 기억으로 인해 기아차를 샀다고 설명했다.

경기 수원에서 10년 동안 일했다는 수다스는 약 5000만 원에 이 차를 중고차로 구입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 고급아파트 옆을 지나면서 해당 아파트 한 채를 샀으며 한국인에게 월 80만 원 정도에 임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도로 옆 휴게소 형태의 넓은 15곳 가게에서 총 100만 원 정도의 월세를 받고 있다고도 했다.

수다스는 컴퓨터·휴대전화 등을 수리하는 자신의 사무실도 소개했는데, 사무실 한편에는 태극기가 놓여 있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한국 공장에서 10년간 일한 뒤 스리랑카로 돌아가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지내고 있다는 스리랑카인 수다스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진 유튜브 채널 ‘희철리즘’ 캡처

수다스는 한국에서 일했던 경험에 대해 “(외국인노동자 차별 등은) 없었다. 한국에서 많은 회사에서 일했는데, (직장 동료 등 한국 사람들이) 나를 너무 많이 도와줬다”며 “감사하다”고 전했다.

수다스가 수원에서 일할 당시 한국인 직장동료였다는 한 네티즌은 “성실하고 착하다는 표현이 미안할 정도로 열정적이고 대단한 친구다. 영상을 보니 눈물 난다. 같이 소주도 몇 번 먹었는데. 앞으로도 승승장구하고 10년 동안 고생했던 거 앞으론 고향 땅에서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