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쌍용차는 무선이다...‘전기자동차 무선 충전 플랫폼’ 공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희수 기자] 쌍용자동차가 전기차 무선 충전 시대를 앞당기기로 했다. 2024년 개발 완료를 목표로 막바지 박차를 가하고 있다. 

쌍용차의 무선 충전 솔루션이 국내 한 전시회에서 공개된다. 

쌍용자동차는 21일, 중장기 선행연구 차원에서 산업부 국책과제로 개발 중인 ‘전기자동차 무선 충전 플랫폼’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전시 무대는 21, 22일 양일간 서울 강남의 코엑스(COEX) 그랜드볼룸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리는 ‘2022 전파방송산업 진흥주간’ 행사다.

쌍용차는 이 행사에 쌍용차 첫 전기SUV 코란도 이모션을 활용한 무선 충전 플랫폼을 선보인다.

쌍용차가 선보이는 ‘전기자동차 무선 충전 플랫폼’은 61.5kWh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탑재한 코란도 이모션에 22kW 무선 충전 시스템을 달았다. 충전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3시간 정도다. 

또한, 충전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기술을 추가로 개발하고 있으며, 정차 중 무선 충전뿐만 아니라 급전선로를 통해 주행 중에도 충전될 수 있는 새로운 혁신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기존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용량을 1/3로 축소할 수 있다. 

쌍용자동차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한국자동차연구원 및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전기연구원, 연세대학교, ㈜동양이엔피, ㈜바이에너지 등과 산업부 국책과제 ‘전기자동차용 고안전/고편의성 무선 충전 플랫폼 상용화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