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럼프 트위터 계정 부활…20분 만에 팔로워 100만명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이 22개월 만에 영구정지가 풀려 되살아났다.

트위터를 인수한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는 1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트럼프의 계정을 복구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그 직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이 부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은 부활하자마자 팔로워가 엄청난 속도로 늘고 있다. 계정이 되살아난 지 20여분 만인 미국 동부 시간 19일 오후 8시42분쯤 팔로워 수가 100만명을 넘었다.

머스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복원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지난 18일 자신의 팔로워를 상대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복귀 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으며, 약 1500만명이 응답했다. 이 가운데 51.8%가 복귀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은 지난해 1월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서 그의 지지자들이 폭동을 일으킨 후 이틀 만에 영구정지 제재를 받았다. 영구정지 전에 그의 트위터 팔로워 수는 8300만여명에 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 후 ‘트루스 소셜’이라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직접 차려 선전 플랫폼으로 활용 중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머스크의 설문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트루스 소셜에 글을 올리고 트위터로 돌아갈 생각이 없다면서, 트루스 소셜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