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스크 왜 안 써?"…20대 여성 손발 묶어 무릎까지 꿇린 中

18일(현지 시간)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 하이주구에서 손발이 묶인 채 무릎을 꿇고 있는 중국 여성. 사진 홍콩01 캡처
중국 방역 당국이 마스크를 안 썼다는 이유로 여성 시민들의 손과 발을 묶고 무릎을 꿇려 논란이다.

지난 18일(현지시간) 홍콩01 등 중화권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날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 하이주구에서 20대 여성 두 명이 방역요원, 자원봉사자들과 마스크 착용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웨이보 등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여성 한 명은 바닥에 쓰러진 상태에서 남성 두 명에게 제압당했다. 다른 남성 한 명은 케이블 타이를 가져와 이 여성의 손과 발을 묶었다.

또 다른 여성은 뒤에서 잡고 있는 남성의 발을 밟거나 차면서 저항했지만, 남성 세 명의 힘을 당해내지 못하고 쓰러졌다. 남성들은 이 여성의 손과 발도 케이블 타이로 묶고 무릎을 꿇렸다.

두 사람은 사건 당일 배달을 받으러 나갔다가 한 명이 마스크를 분실했고, 이 때문에 방역 요원들과 충돌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하이주구 공안 당국은 웨이보를 통해 “여성 중 한 명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며 “또 두 명 모두 지난달 30일부터 핵산 검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는데 여기에 방역 통제 구역에 출입을 강행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 있던 방역요원들이 여러 차례 설득했으나, 여성들은 협조를 거부했으며 오히려 방역 요원들에게 욕설하며 모욕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여성들을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를 벌였다”고 덧붙였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