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대만 화해 상징' 18살 판다, 뇌종양 투병 끝에 숨졌다

의료진이 퇀퇀을 건강 검진하고 있다. 사진 해협도보 캡처
중국과 대만의 화해를 상징하는 판다 퇀퇀(團團)이 대만 타이베이 시립동물원에서 투병하다가 19일 숨졌다고 대만 중앙통신사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퇀퇀은 이날 새벽부터 발작 증세를 보였으며 투약 뒤에도 발작 주기가 빨라졌다. 음식을 먹지 못하는 등 건강이 극도로 악화했다.
암 투병 당시 퇀퇀 모습. 사진 타이베이 시립동물원 홈페이지 캡처

의료진은 퇀퇀의 병세가 돌이킬 수 없다고 판단해 마취제를 투여했다. 결국 퇀퇀은 이날 오후 1시48분쯤 숨을 거뒀다.

올해 18살인 퇀퇀은 지난 8월부터 뇌 병변 증세를 보였다. 지난달 16일엔 뒷다리에 힘이 빠져 자주 눕거나 엎드려 있었으며 제대로 먹지도 못했다.

의료진은 검진 결과 퇀퇀의 뇌에서 괴사 흔적이 발견했고 뇌종양 의심 진단을 내렸다.

투병 중인 양안 화해 상징 판다 퇀퇀. 사진 대만 중앙통신사 캡처
대만의 지원 요청을 받은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는 지난 1일 전문가 2명을 대만으로 보내 퇀퇀의 치료를 도왔다.

중국과 대만의 전문가들은 급격히 건강이 나빠진 퇀퇀이 호전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다가 이날 갑자기 병세가 극도로 악화해 소생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고통을 겪지 않게 마취제 투여를 결정했다.

수컷 퇀퇀은 암컷 위안위안(圓圓)과 함께 2008년 중국이 대만에 기증한 판다다. 둘의 이름도 ‘떨어져 있다 다시 만난다’는 뜻의 중국어 ‘퇀위안’(團圓)에서 따왔다.

중국은 애초 2005년 4월 후진타오 당시 중국 국가주석과 대만의 롄잔 국민당 주석 간 양안 분단 후 첫 국공(國共) 회담을 계기로 판다 한 쌍을 선물하겠다고 밝혔으나 당시 대만 집권당인 민진당 반대로 무산됐다. 결국 퇀퇀과 위안위안은 중국에 우호적인 국민당 마잉주 총통이 집권한 뒤인 2008년 12월 대만 땅을 밟았다.

퇀퇀과 위안위안은 2013년과 2020년에 각각 한 마리의 새끼를 낳았으며, 위안위안은 아직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베이 시립동물원에 있는 수컷 판다 퇀퇀. 사진 중국 차이신 캡처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