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쓰는 건 천사처럼" 장학금 1.7조 출연한 이종환 이사장 100세 기념행사

 이종환 관정이종환교육재단 이사장이 20일 경남 의령군 생가에서 열린 자신의 100세 상수 축하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경남 의령군
이종환 관정이종환교육재단 이사장의 100세 상수(上壽)를 기념하는 행사가 20일 경남 의령군 생가에서 열렸다.

이 이사장은 이날 자신의 상수 축하 행사에서 "정도(正道)의 삶을 실천하라. 정도가 결국 승리한다"며 "재단이 (저의) 사후에도 영속 발전할 수 있도록 끝까지 경영 일선에서 계속 뛰다가 가는 것이 마지막 소망"이라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과거 재단 설립 시 "돈을 버는 데는 천사처럼 할 수 없어도 쓰는 데는 천사처럼 하련다"는 어록을 남기며 전 재산 1조7000억원을 출연했다.

이 이사장은 경남 의령에서 태어나 마산고교를 졸업하고 일본 메이지대학교 경상학과를 수료했다. 이후 1959년 삼영화학공업주식회사를 창업했다.

이후 2000년 재단을 설립한 이 이사장은 현재까지 국내·외 유학 장학생 1만3000여 명에게 장학금 2600억원을 전달했다. 또 600억원을 들여 서울대학교 관정도서관도 건립했다.

이날 상수 행사와 함께 100세 기념으로 세워진 전통 K 문화 체험관인 관정재 준공식도 함께 열렸다. 관정재는 생가 주변 연건평 490㎡의 전통 한옥 3개 동으로 각 지하 1층에서 지상 1층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행사에는 조경태·윤한홍 의원, 오세정 서울대 총장.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 등과 오태완 의령군수, 홍남표 창원시장을 비롯한 경남과 의령 지역민 대표들 200여명이 참석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