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게 무슨 일? 한국계 스파이더우먼 떴다…아마존 손댄 '실크'

한국계 스파이더우먼 '실크'. 사진 '실크' 트위터
한국계 스파이더우먼을 주인공으로 하는 드라마 시리즈 '실크'가 미국에서 제작된다.

아마존 스튜디오는 18일(현지시간) 앤절라 강, 소니 픽처스 텔레비전 스튜디오와 손을 잡고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스핀오프 작품인 '실크:스파이더 소사이어티'를 제작해 전 세계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드라마 제작 총괄은 한국계 쇼러너(TV 프로그램 책임자) 앤절라 강이 맡았고,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전 세계에 방영될 예정이다.

앤절라 강은 미국 인기 드라마 '워킹데드' 시리즈와 스핀오프 작품에서 쇼러너로 제작을 이끌었다.

제니퍼 살케 대표는 "실크는 가장 역동적인 슈퍼히어로 스토리텔링의 일부"라며 "앤절라 강의 창의적인 비전과 더불어 이 작품을 프라임 비디오 고객에게 제공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원작 만화에서 신디 문은 피터 파커를 스파이더맨으로 만들었던 초능력 거미에 물려 실크라는 히어로 캐릭터로 탄생한다.

그는 "한국계 미국인 슈퍼히어로인 실크를 화면에 되살리는 도전과제에 뛰어들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버라이어티 등 연예 매체에 따르면 실크는 먼저 아마존의 스트리밍 플랫폼 중 하나인 MGM+를 통해 미국에서 먼저 출시되고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글로벌 안방 관객을 만나게 된다.



홍수민(su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