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월드&포토] 현대차·기아, LA 오토쇼에서 EV 공략 '가속 페달'

IRA 우려에 아이오닉6, EV6 GT 출격…내달 미국서 GV70 EV 생산 호세 무뇨스 미주 사장 "테슬라 제외한 모든 EV 메이커 제쳤다"

[월드&포토] 현대차·기아, LA 오토쇼에서 EV 공략 '가속 페달'
IRA 우려에 아이오닉6, EV6 GT 출격…내달 미국서 GV70 EV 생산
호세 무뇨스 미주 사장 "테슬라 제외한 모든 EV 메이커 제쳤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현대자동차그룹이 1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오토쇼에서 전기차(EV) 시장 공략의 가속 페달을 힘껏 밟았습니다.
북미에서 생산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주는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이 장애물로 등장했지만, 현대차와 기아 경영진은 이날 고성능의 EV 신차를 앞세워 현지 고객에게 한 걸음 더 다가서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2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오토쇼에서 3천814㎡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이곳에는 전기차 아이오닉6와 아이오닉5를 비롯해 친환경차 라인업인 코나EV, 투싼 하이브리드 자동차(HEV), 싼타페 HEV 등 24대 차량이 전시됐습니다.
현대차는 무엇보다 북미 최초로 공개하는 아이오닉6를 알리는 데 공을 들였습니다. 아이오닉6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인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로, 현대차는 북미 고객들이 이 모델을 통해 이동의 혁신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무대에 오른 호세 무뇨스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미주대권역담당 사장은 "아이오닉6는 스포티한 이미지와 넓은 실내 공간, 다양한 배터리 옵션, 충전 속도 등 고객을 만족시키는 사양을 두루 갖췄다"며 "다른 전용 전기차 모델과의 경쟁에서 앞서 나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이어 "현대차그룹이 시장 점유율 기준으로 올해 미국에서 테슬라를 제외한 모든 EV 메이커를 제쳤다"면서 향후 8년 동안 고급브랜드 제네시스를 포함해 17종의 EV 모델을 출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클라우디아 마르케즈 제네시스 북미 최고운영책임자(COO)도 다음 달부터 미국 현지에서 GV70 EV 모델 생산을 시작한다면서 현대차 그룹의 EV 속도전에 힘을 실었습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앨라배마공장의 전동화 생산라인 구축에 3억 달러를 투자해 여기서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을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기아는 이번 오토쇼에서 2천322㎡ 전시 공간에 EV6 GT, 더 뉴 셀토스, 니로 EV, 텔루라이드, 쏘렌토 HEV, 스포티지 HEV 등의 전략 모델들을 배치했습니다.
이중 EV6 GT는 지난달 한국에서 출시된 모델로, 고성능 버전 전기차입니다. 최고출력 430kW(585마력)의 성능을 갖췄고,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제로백이 3.5초에 불과합니다.
기아는 "EV6 GT가 북미 고객에게 역동적인 주행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본격적인 고성능 전기차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