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일교포 1.5세대 애환 담은 퍼포먼스 '부유하는 뿌리'

베를린서 20일까지 공연…"어디에도 속해있지 않다는 정체성 혼란"

독일교포 1.5세대 애환 담은 퍼포먼스 '부유하는 뿌리'
베를린서 20일까지 공연…"어디에도 속해있지 않다는 정체성 혼란"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 아이들이 거리에서 '칭창총' 이라고 하거나 눈을 위로 잡아당기며 놀렸는데, 그냥 참았어요. 부모님이 우리는 이 나라에 방문객일 뿐이니, 우리가 여기에 있을 가치가 있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며 항의하는 것은 거기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하셔서요."
"아버지가 너는 외국인이기 때문에 항상 한 시간 더 일찍 일어나 더 열심히 하지 않으면 어떤 독일인이건 너를 대체할 수 있다고 하셔서 저는 다른 애들보다 스스로 열등하다고 여겼죠"


독일 교포 1.5세대의 애환을 담은 퍼포먼스 '부유하는 뿌리'가 17일(현지시간) 밤 독일 베를린 독립 공연예술공간 탄츠파브릭에서 처음 선보였다.
이번 퍼포먼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한인 소식지 등을 통해 모집한 독일 거주 한인 등 아시아 이민자 1.5∼2세대 17명의 애환에 대한 심층 인터뷰를 기반으로 마련됐다.
퍼포먼스에 참여한 1.5세들은 대부분 1960∼1970년대에 독일로 이주한 소위 파독 간호사나 광부의 자녀들이다. 베트남이나 몽골, 필리핀, 말레이시아 이민자 자녀들도 참여했다.
한인 1.5세들은 독일이나 한국 어디에도 완전히 속해있지 않다는 정체성의 혼란을 겪은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부유하는 뿌리'는 출신 국가나 정착 국가 모두에 뿌리를 내리고 싶지 않고, 뿌리를 내릴 수도 없는 1.5세의 유영하는 정체성을 빗댄 말로, 두 문화에서 안정감과 동시에 이질감을 느끼고, 정체성과 소속감을 명확히 규명할 수 없는 경계에 있는 느낌을 표현했다.
인터뷰 대상자 중 6명은 퍼포먼스에 출연했다. 이번 퍼포먼스의 연출과 안무, 작곡을 맡은 이인경 감독은 퍼포먼스 출연자들을 개별적으로 만나 안무 등을 익히게 했고, 출연자들은 공연 전날 리허설에서 처음 만나 함께 공연을 펼쳤다.
이 감독은 인터뷰에서 발췌한 내용을 토대로 사운드스코어를 만들어 배경으로 활용했다.
이번 공연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가 베를린시 문화국의 지원을 받아 아시아 이민자 1.5세대의 생각을 부각하고자 1년여에 걸쳐 준비했다.


이인경 감독은 "전문적인 배우가 아닌 서로 같은 경험을 공유하는 이민 1.5세대가 처음 무대에서 만났을 때 느낌이 궁금했다"면서 "이민 1.5세대의 이야기를 공연이라는 프레임을 통해 더 많은 사람과 나누고 싶었고, 이 공연은 바로 1.5세대에 관한 얘기이길 바랐다"고 말했다.
12세에 독일로 이주한 한인 1.5세대로 퍼포먼스에 출연한 이수남씨는 "공개모집에 응한 뒤 관심이 있어 퍼포먼스에도 참여하게 됐다"면서 "저하고 똑같은 개인사를 가진 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재밌었고, 제가 그때 느꼈던 게 혼자 느낀 게 아니었다는 깨달음 속에 그때 느꼈던 것을 다시 많이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퍼포먼스는 오는 20일까지 계속 무대에 오른다.
yuls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율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