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업무상 과실치사상' 박희영 용산구청장 14시간 고강도 조사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18일 오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마포구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로 소환되고 있다. 뉴스1

이태원 압사 참사 관련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이 박희영 용산구청장을 18일 소환해 14시간 동안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박 구청장은 이날 오전 9시50분쯤 특수본이 있는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은 후 오후 11시48분쯤 귀가했다. 박 구청장은 조사를 마친 후 '혐의를 충분히 소명하셨느냐' '(핼러윈 안전) 대비가 부족했다는 것을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박 구청장은 지난 6일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됐다. 박 구청장은 이태원 참사 당일 현장 인근을 두 차례 점검했다는 해명이 거짓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수본은 용산구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직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 등으로 확보한 자료, 증언 등을 토대로 박 구청장이 핼러윈 안전대책을 제대로 수립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또한 '춤 허용 조례'(객석에서 춤을 추는 행위가 허용되는 일반음식점의 운영에 관한 조례) 제정 과정에서의 부당 개입 의혹 등도 확인했다. 이 조례로 용산구 업소들이 클럽처럼 운영할 수 있게 됐고 참사 피해의 한 원인으로도 지목된다.

박 구청장은 참사 관련 피의자로선 용산경찰서 정보과장 이후 두 번째로 소환됐다. 특수본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현재까지 8명을 입건했으며 이날 오후 4시 참사 당시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으로 근무했던 류미진 총경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과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은 21일 소환될 예정이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