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에디슨모터스 주가조작' 자금조달책 5명 구속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지방법원 전경. 뉴스1

에디슨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서 주식 매입대금을 조달한 혐의를 받는 일당 6명 중 5명이 무더기로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홍진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8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한모씨 등 5명에 대해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다만 일당 중 안모씨는 가담 범위와 역할 등을 고려할 때 방어권 보장이 필요하다고 보고 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지난 14일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이들 6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씨 등은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자동차 인수 추진이라는 호재를 내세워 허위공시 등으로 관계사인 에디슨EV(현 스마트솔루션즈) 주가를 띄우고, 차익을 실현하는 과정에서 자금조달 역할 등을 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들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주식 매수에 투입한 자금의 출처와 주가 조작으로 올린 부당이득의 규모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할 방침이다.

에디슨모터스는 지난해 10월 쌍용차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인수·합병(M&A)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이 회사의 자금조달 창구였던 에디슨EV 주가는 쌍용차 인수 기대감에 급등했다. 이 과정에서 에디슨EV의 대주주 투자조합이 주식을 대부분 처분하고 차익을 실현해 '먹튀' 논란이 일었다. 결국 에디슨모터스가 인수대금 잔금을 납입하지 못하면서 합병은 무산됐다.

검찰은 지난달 24일 에디슨EV 주가를 띄워 1621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로 강영권(64·구속) 에디슨모터스 회장과 에디슨모터스·에디슨EV 등 관계사 전직 임원 3명을 재판에 넘겼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