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정상각도로 쏘면 1만5000㎞"…美 MD망 우회 타격 노리는 北

합동참모본부는 18일 오전 10시 15분쯤 북한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 쪽으로 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비행거리는 약 1000㎞, 고도는 약 6100㎞, 속도는 마하 22(약 시속 2만 6928㎞로 탐지했다고 밝혔다.

일본 방위성에 따르면 이 미사일은 11시 23분쯤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오시마오오시마(渡島大島) 서쪽 약 210㎞ 바다에 떨어졌다. 비행시간은 68분(일본 측 발표 69분). 낙탄 지점은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안쪽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월 25일 전날인 24일 발사한 미사일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7형이라며 공개한 사진. 군 당국은 이에 대해 화성-15형이라고 평가했다. 노동신문=뉴스1

이날 북한의 ICBM은 지난 3월 24일 ICBM과 거의 비슷한 궤도로 날았다. 당시 북한의 ICBM은 사거리 1080㎞ㆍ고도 6200㎞ㆍ속도 마하 17을 기록하면서 일본 홋카이도 오시마(渡島) 반도 서쪽 약 150㎞ 해역에 낙하했다.


북한은 발사 다음 날인 3월 25일 관영매체를 통해 신형 ICBM인 화성-17형을 시험발사했다고 보도했다. 2020년 10월 10일 노동당 창당 75주년 열병식에 처음 나타난 화성-17형은 길이가 22∼24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미사일이다. ‘괴물 ICBM’이라고도 불린다.

북한의 주장에 대해 군 당국은 2017년 시험발사에 성공한 화성-15형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국가정보원은 화성-17형으로 분석했다.

미사일 전문가인 권용수 전 국방대 교수는 이날 ICBM에 대해 “정상각도(30~45도)로 쏘면 최대 1만 5000㎞를 비행할 미사일”이라며 “이 정도 거리면 북한 아무 데서나 발사해도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마다 야스카즈(浜田靖一) 일본 방위상도 “비행 궤도를 바탕으로 계산하면 탄두와 중량 등에 따라 사거리가 1만 5000㎞를 넘을 수 있으며 이 경우 미국 본토가 사정권에 포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해부터 사거리 1만 5000㎞급 미사일 개발에 역점을 뒀다. 지난해 1월 5∼7일 북한 노동당 8차 대회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만 5000㎞ 사정권 안의 임의의 전략적 대상들을 정확히 타격소멸하는 명중률을 더욱 제고해 핵선제ㆍ보복타격능력을 고도화하겠다”고 보고했다.

화성-15형은 사거리가 1만 3000㎞ 정도다. 이 미사일로도 “사거리 면에서 워싱턴까지 도달 가능”(국방부)하다. 그런데도 북한이 더 긴 사거리의 미사일이 필요한 이유가 있다. 미국의 미사일방어(MD)망 때문이다.

아시아 대륙에서 북아메리카 대륙으로 미사일을 발사할 때 북극을 지나가는 게 지름길이다. 그래서 미국은 냉전 시대부터 북극과 가까운 알래스카주에 장거리 탐지레이더를 운용하고 있다. 지난해엔 최신형인 탄도미사일 방어용 장거리 식별 레이더(LRDR)를 알래스카주에 설치했다.

북한이 지난해 4월 2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주년 경축 열병식에서 공개한 화성-17형. 노동신문

미국은 알래스카주에 적국의 ICBM을 파괴할 수 있는 지상기반 요격미사일(GBI)까지 배치했다. 캘리포니아주에도 GBI를 전개했지만, 주력은 알래스카주에 있다. 권용수 전 교수는 “1만 5000㎞급 미사일이라면 북극을 빗겨 날아도 미 본토 어느 곳이라도 닿을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아직 ICBM 재진입 기술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날 ICBM이 실질적 위협으론 부족하다는 견해도 있다. 그러나 북한은 ICBM 탄두를 대기권 밖에서 터뜨려 나오는 전자기펄스(EMP)로 미 중심부의 지휘통제체계는 물론 전자기기를 망가뜨려 경제를 석기 시대 수준으로 되돌릴 수 있다.

한편 한ㆍ미는 이날 오후 북한의 ICBM 도발에 대응 차원에서 스텔스 전투기인 F-35A를 동원해 미사일 이동식 발사대(TEL) 타격훈련과 연합 공격편대군비행을 실시했다.

한국 공군 소속의 F-35A는 강원도 필승 사격장에서 정밀 유도폭탄인 GBU-12 페이브웨이로 TEL 모의 표적을 정확히 때렸다고 합참이 밝혔다. 또 한국 공군의 F-35A 4대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가 동해에서 스트라이크 패키지를 짜 비행했다. 스트라이크 패키지(공격편대군)은 단일 공격 임무를 위해 서로 다른 능력을 지닌 항공기로 꾸려진 편대의 집단을 뜻한다.



이철재(seajay@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