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국 "SNS 중단했지만 해명 필요"…44일만에 침묵 깬 이유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SNS 활동 중단을 약속한지44일 만에 침묵을 깼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가 최근 공개된 조 전 장관의 인터뷰를 거론하며 “무능이 탄핵의 사유라면 좋은 나라인가?”라고 물었고, 이에 조 전 장관이 “(그렇게) 말한 바 없다”고 댓글을 통해 반박하면서다.


조 전 장관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SNS 중단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조기숙 교수가 제 인터뷰 중 일부에 대한 비판 글을 올렸기에 불가피하게 해명 댓글을 달았다”며 조 교수의 페이스북에 자신이 단 댓글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저는 SNS 중단 상태로 돌아간다. 이 포스팅은 일정 시간 후 삭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기숙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장관이 법고전산책이라는 책을 냈다는 소식에 기뻤다. 마음의 평온을 찾고, 학문적으로 기여할 길을 찾았으니 축하할 일이다. 그런데 한 페친이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 전 장관이 ‘미국에선 대통령의 무능도 탄핵 가능’하다는 발언을 했다는 포스팅을 보고는 깜짝 놀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우리 헌법이 같은 대통령제를 택한 미국 헌법을 참조했을 가능성이 큰데 우리와 달리 무능에 탄핵을 허용했을 리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무능의 기준이 모호하다. 어떤 게 무능이고 어떤 게 유능인가? 아무리 작은 회사라도 객관적 기준 없이 그런 식으로 상벌을 결정하지는 않을 것 같다. 하물며 법조문도 아니고 헌법이 무능을 탄핵 사유로 허용하다니 믿을 수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헌법을 찾아보았다. Article II, Section 4에 다음과 같이 탄핵 사유를 반역, 뇌물, 다른 중범죄와 경범죄로 한정해, 그것도 이런 범죄를 확신하는 경우에 탄핵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라며 “미국이 무능을 탄핵 사유로 지정했을 리도 없지만, 만일 그게 사실이라 해도 모호한 규정으로 국민의 분열을 부추길 게 뻔한 탄핵을 허용하는 게 미국 헌법이라면 이를 정면으로 비판하는 게 진정한 법학자의 자세가 아닐까”라고 지적했다.

조 교수는 “조 전 장관이 불법과 무능을 미국에서의 탄핵 사유로 꼽은 이유는 헨리 데이빗 소로가 이 두 가지를 혁명권 행사의 사유라고 주장한 데에서 비롯된다”며 “미국 헌법에서 탄핵제도의 뿌리는 소로의 이 말에서 비롯되었다는 주장”이라고 했다.

그는 “소로가 태어나기 30년 전에 미국 헌법은 완성되었는데 어떻게 소로의 영향을 받을 수 있겠는가. 탄핵관련 조항은 영국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시민불복종운동의 창시자인 소로를 마치 혁명의 권위자처럼 주장하는 것도 의아하다”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이에 조 전 장관은 댓글을 통해 “제가 SNS를 중단하였으나 조기숙 교수님께서 비판 글을 올리셨다는 소식을 들었기에 댓글로 밝힌다. 이하 양지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소로는 ‘시민불복종’ 등에서 시민 불복종 외에 ‘폭정’ 또는 ‘무능’을 이유로 한 혁명권도 명시적으로 옹호했다”며 “’폭정’ 외 ‘무능’을 이유로 한 혁명을 주장한 소로는 대통령 탄핵 사유도 그렇게 생각했을 것이라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시간적 제약이 있어 충분히 설명하지 못하여 오해를 불러일으켰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아시다시피 미국 대통령 탄핵 사유에는 ‘경범죄’가 들어가 있다”며 “경범죄의 의미도 매우 넓게 해석된다. 즉, 한국과 달리 탄핵 사유가 매우 포괄적이고 정치적”이라고 했다. 그는 “저는 책이나 인터뷰에서 어느 쪽이 바람직하다고 말한 바 없다”며 “’무능이 탄핵의 사유라면 좋은 나라’라고도 말한 바 없다”고 했다.

이후 ‘미국선 무능도 탄핵 가능’이라는 취지의 설명을 달았던 오마이뉴스도 이러한 조 전 장관의 뜻을 인터뷰 전문에 게재하면서 관련 부분을 수정했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