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윤건영 "文정부 北에 1원도 안줬다…정진석, 지라시 생산공장"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근로복지공단·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 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쌍방울 그룹의 대북송금 의혹과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이 깊숙이 연관돼 있다고 주장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지라시’ 생산 공장”이라고 비판하며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1원 한장 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처음부터 끝까지 근거라고는 없이 오직 ‘뇌피셜’로 쌍방울과 문 정부를 엮으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앞서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의혹을 “문재인 정부의 대북 뇌물 사건으로 번져가는 스캔들”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에 “백번 천번 양보해 검찰 주장대로 쌍방울이 북한에 돈을 줬다 하더라도, 대체 왜 문재인 정부 차원의 ‘공작’이란 말인가. 비상식적인 주장을 맨정신으로 할 수가 있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심지어 북미정상회담의 대가 운운하니 기가 찬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고작 롤렉스 시계에 혹해서 정상회담을 했다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1원 한장 준 적이 없다. 북한은 세계식량기구를 통한 식량 지원조차 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또 “정진석 위원장의 형이 직접 60만달러를 들고 중국으로 건너가 북측에 돈을 무사히 전달했다는 보도도 있다”며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했다. 세상 사람 모두가 다 그런 줄 아는 모양인데, 완전히 잘못 보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일개 의원도 아닌 여당 대표의 발언은 분명한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며 정 비대위원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