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BC 광고 중단' 발언에 野 "尹 욕설 안 감췄다고 치졸한 복수"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내에서 나온 MBC 광고 중단 압박 발언에 대해 “대통령의 욕설을 감춰주지 않았다고 이렇게 치졸하게 복수를 하다니 정말 지독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임오경 민주당 대변인은 17일 국회 소통관 브리핑룸에서 “집권여당의 지도부라는 사람이 특정 언론사에 대한 광고 중단을 압박하는 충격적이고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을 벌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대변인은 “‘삼성과 여러 기업들이 MBC에 광고로 동력을 제공하는 것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국민의힘 김상훈 비대위원의 발언은 용납할 수 없는 언론탄압”이라며 “부당하게 전용기 탑승을 배제하고, 탄압용 세무조사로 520억 원의 추징금을 부과한 것도 부족해서 아예 문이라도 닫게 하겠다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비판적인 언론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경고는 비단 MBC만을 향한 것이 아니다. 모든 언론의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고, 언론이 정권의 눈치를 보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유신 시대, 5공 시절에나 가능했던 관제 언론을 부활시키려는 윤석열 정권의 언론탄압을 규탄한다. 윤석열 정권은 MBC에 대한 언론탄압을 중단하고,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과 폭력을 즉각 멈추길 바란다”고 했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